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219 0372020052560329219 06 0602001 6.1.12-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14781000 1590414786000 related

첫방 '저녁 같이 드실래요' 서지혜, 바람핀 남친에 충격...송승헌과 첫 만남(종합)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캡처


[헤럴드POP=임채령 기자] 서지혜와 송승헌이 첫 만남을 가졌다.

25일 밤 9시 30분 방송된 MBC '저녁 같이 드실래요' (연출 고재현/극본 이수하)에서는 김해결(송승헌 분) 우도희(서지혜 분)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콘텐츠 기획자 우도희는 오드리 햅번이 출연한 영화 '티파니에서 아침을'에서의 의상을 입고 나타나 "내가 이 장면을 좋아하는 이유는 혼자 먹는 바로 그 장면 때문이다"며 "아름다운 것을 바라보며 그 누구의 간섭도 받지 않고 먹는 시간, 최상의 조합을 이루는 순간이다"라고 말했다.

이때 남자친구 영동(김정현 분)이 등장해 우도희와 식사했다. 이때 스테이크에 후추를 뿌리는 영동을 보며 우도희는 "때로 인생에서 중요한 것은 이상적인 것이 아니라 모든 걸 무릅쓰게 하는 단 하나다"라고 생각했다.

한편 정신과 의사인 김해경은 길에서 칼을 휘두르는 중국인 남성 환자를 추격했다. 하지만 남자는 김해경에게 칼을 휘두르며 “내 여자를 데리고 와라”라며 소리쳤고 그런 남자를 김해경이 중국어를 해서 제압하는데 성공했다.

이후 우도희는 영동에게 서프라이즈를 해주기 위해 영동이 있는 제주도로 향하기 위해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영동이 제주도에서 레스토랑을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비즈니스석에 타게 된 우도희의 옆자리에는 김해경이 타고 있었다.

우도희는 비즈니스석이 처음이라 이것저것 눌러 보며 신기해 했다. 김해경은 진료차트를 체크하다가 우도희가 막 신기해 하는 모습을 쳐다보며 거슬려했다. 우도희는 승무원을 부르더니 "부탁이 있다"며 "제가 아마도 오늘 프러포즈를 받을 것 같은데 이 캠에 축하메시지를 받고 있는데 혹시 해주실 수 있냐"고 말했다. 이어 우도희는 김해경을 향해 말을 걸었다. 김해경은 "제가 부탁이 하나 있는데"라는 말을 듣자마자 "못한다"고 거절해 우도희를 뻘쭘하게 했다.

제주도에 도착한 우도희는 영동에게 깜짝 이벤트를 해줄 생각에 기쁜 마음으로 영동을 찾아갔다. 그런데 이때 우도희를 본 직원들은 당황한 모습을 보였다. 영동이 다른 여자와 같이 있었던 것이다.

우도희는 그 사실을 모른 채 레스토랑 2층으로 올라갔다가 영동이 다른 여자와 키스하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충격을 받았다. 게다가 상대 여성은 우도희가 프러포즈 받을 줄 알고 비행기에서 축하 영상을 부탁했던 승무원이었다.

우도희는 납득할만한 이유를 설명하라고 말했다. 이에 영동은 "언젠가부터 네가 10번을 전화하면 8번은 받기 싫어졌다"며 "사랑 고백을 들어도 딴 생각이 들었고 결정적으로 너랑 밥먹기가 싫어졌다"고 말했다. 이어 "사랑하는 사람이랑은 의지로 먹는 건데 너랑은 의무로 먹었다"고 털어놓았다. 우도희는 "이 따위로 마무리할거면서 반지 사진은 왜 보냈냐"고 물었다. 알고 보니 사진을 잘못 보냈던 것이었다.

결국 우도희는 "우리 엄마가 그러더라, 너 바람 피우면 싹 잘라내라고"며 "다시는 만나지 말자"라며 자리를 떠났다. 이때 김해경은 레스토랑에서 우도희가 외도한 남자친구와 다투는 모습을 목격했다.

이후 김해경은 바닷가에서 우연히 우도희를 봤다. 김해경은 바닷가에서 휘청이는 우도희를 보며 우도희가 바다에 빠지는 줄 알고 구해냈다. 하지만 김해경이 바다에 빠졌고 우도희가 김해경을 구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