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9021 0242020052560329021 02 0201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12313000 1590412332000 related

평택시 공무원, 집합금지 기간에 '유흥업소 출입'

글자크기

공무원 A씨 등 3명 경찰 고발

A씨 "상담 요청해 방문한 것"

[이데일리 윤종성 기자]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집합금지 행정명령이 내려진 경기도 내 유흥업소를 출입한 평택시 공무원이 경찰 합동 단속에 적발됐다.

평택시는 25일 안중출장소 소속 5급 공무원 A씨와 유흥업소 업주 2명 등 3명을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고발했다.

A씨는 지난 19일 평택의 한 유흥업소를 방문해 집합금지(영업 및 이용금지) 행정 명령을 위반한 혐의를 받고 있다.

평택시는 당시 경찰과 합동 단속을 하던 중 A씨가 업주 2명과 함께 있는 것을 적발했다.

A씨는 “술을 마시러 간 것은 결코 아니었다”며 “다만 지인의 아내인 업주가 ‘최근 행정명령으로 장기간 영업을 못 해 힘들다’고 상담을 요청해 와 방문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하지만 평택시는 “집합금지 명령이 내려진 유흥업소에 방문한 것만으로도 법을 위반한 것”이라며, A씨와 업주 등을 고발 조처했다.

앞서 경기도는 지난 10일 룸살롱, 노래바 등 도내 모든 유흥업소에 2주간 집합 금지 행정명령을 내린 데 이어, 23일 행정명령을 2주 더 연장했다.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면 감염병 관리법에 따라 300만원 이하 벌금에 처한다.

이데일리

이태원 클럽 집단 감염 영향으로 코로나19 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11일 오후 경기 수원시 팔달구 한 클럽에서 수원시청 관계자들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집합금지명령서를 부착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