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955 0252020052560328955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61116502 false true true false 1590411593000 1590455634000 related

'윤미향, 아 이건 아닌데' 민주당 내부서도 당혹

글자크기

[정치권 윤미향 의혹 놓고 시끌]

與의원들 "지도부, 사태 수수방관"

민주당 당원 게시판엔 비판글 봇물

통합당 "의혹 해소안되면 국정조사"

정의당 "민주당이 문제 해결해야"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사리사욕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했다고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92) 할머니가 25일 2차 기자회견에서 폭로하자 야당에선 진상 규명과 함께 윤 당선자와 정의기억연대(정의연) 운영진의 사퇴를 요구했다. 미래통합당은 국회 국정조사도 추진하겠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도 공식적으로는 "검찰 수사 결과를 통해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것이 먼저"라는 입장을 고수했다. 그러나 이 할머니의 2차 기자회견 이후 여당 안에서도 부정적 여론이 커지자 "당혹스럽다"는 분위기다.

조선일보

문닫힌 정의연 사무실 -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2차 기자회견을 열어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당선자가 사리사욕을 위해 위안부 할머니들을 이용했다고 폭로한 25일, 서울 마포구 정의기억연대 사무실의 문이 닫혀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는 "위안부 할머니들을 팔아먹었다는 (이 할머니의) 절규 맺힌 외침에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분노한다"며 "윤 당선자 의혹이 해소되지 않으면 국정조사를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윤 당선자 관련 통합당 진상 규명TF 위원장을 맡은 곽상도 의원은 "보조금 공시 누락, 기부금 목적 외 사용, 안성 쉼터 '업(up) 계약서' 작성 의혹, 부친 쉼터 관리인 특혜 채용 의혹, 장학금 나눠 먹기 의혹 등만으로도 정의연 운영진의 사퇴 이유는 충분하다"고 했다. 원희룡 제주지사도 "이 할머니 기자회견 내용이 충격적"이라며 "겉으로 위안부 운동을 내걸고 사리사욕과 거짓으로 기득권을 행사한 민낯이 드러났다"고 했다. 그는 "수사 기관은 범죄 여부를 철저히 수사하고, 여당은 윤 당선자를 사퇴시켜야 한다"고 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살아 계셨다면 윤 당선자에게 '부끄러운 줄 알아야지'라고 일갈했을 것"이라고 했다. 정의당 배진교 원내대표도 라디오에서 "윤 당선자를 공천한 민주당이 더 적극적으로 나서서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했다.

논란이 커지자 민주당 지도부의 고민도 깊어지고 있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이 할머니 회견 이후 브리핑에서 "30년간 위안부 활동을 함께해온 이 할머니께서 기자회견까지 하시며 문제를 제기한 것 자체만으로도 안타깝고 송구스럽다"면서도 "윤 당선자에 대해선 검찰 수사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나 민주당 권리당원 게시판에는 이날 "윤 당선자가 사퇴해야 한다" "이 할머니의 절절한 목소리가 들리지 않느냐" 등 윤 당선자를 비판하는 글이 수십 건 올라왔다. 민주당 의원들도 "지도부가 사태를 수수방관하고 있다"고 했다. 이해찬 대표는 최근 윤 당선자 논란과 관련해 의원들에게 "개별 의견을 자제하라"고 했었다. 한 민주당 의원은 "잘못된 건 잘못됐다고 말할 수 있어야 한다"고 했다. 민생당 박지원 의원도 이날 "기억력 등으로 이 할머니를 이상하게 매도하는 건 통하지 않을 것 같다"고 했다. 앞서 윤 당선자 등이 "이 할머니 기억이 왜곡됐다"고 주장했던 것과 달리, 이 할머니가 회견에서 논리정연하게 자신의 주장을 펼쳤다는 것이다. 민주당 소속 박원순 서울시장도 정의기억연대가 서울시에서 받은 지원금을 부적절하게 처리한 부분이 있다면 "철저히 조사할 생각"이라고 했다.

당 안팎의 비판이 커지자 민주당 지도부 내에서도 "여론이 나날이 악화하고 있기 때문에 윤 당선자가 스스로 소명을 해야 할 단계"라는 말이 나온다.

[최연진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