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854 1092020052560328854 04 0401001 6.1.12-RELEASE 109 KBS 0 true true true false 1590410167000 1590412365000

中 내일 홍콩 보안법 심의…입법 강행

글자크기

[앵커]

코로나19로 잠잠했던 홍콩 거리에 다시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경찰 살수차가 시민들을 향해 물대포를 쏘고, 시위대 앞으로 최루탄도 떨어집니다.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에 반발한 홍콩 시민과 경찰이 충돌한 겁니다.

"홍콩에 대한 외세의 개입, 정권 전복 시도, 테러 등에 연루될 경우 30년 이하 징역에 처한다."

중국 전국인민대표회의는 이 같은 내용의 홍콩 보안법에 대해 내일(26일) 심의에 들어갑니다.

그간 홍콩 의회를 통해 추진했던 범죄인 송환법 등이 시위에 막혀 번번히 실패하자, 중국 정부가 직접 법을 제정하기로 한 겁니다.

홍콩 국가보안법을 둘러싼 논란 먼저 베이징을 연결합니다.

안양봉 특파원! 중국 정부 방침에는 변화가 없다고 하는데 앞으로 입법 절차는 어떻게 진행됩니까?

[기자]

네, 오늘(25일)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 2차 전체회의에 다녀왔는데요.

이 자리에서 우리의 국회의장에 해당하는 리잔수 전인대 상무위원장은 법 제정 의지를 다시 한번 분명히 했습니다.

[리잔수/중국 전인대 상무위원장 : "전인대 위원들이 함께 노력해서 이 중요한 입법 임무를 잘 수행하도록 하겠습니다."]

당장 내일(26일) 오후 3시, 전인대 위원 심의가 열리고요.

28일 오전에 표결이 있습니다.

이 것을 바탕으로 전인대 상무위원회가 실제 입법을 하게 되는데, 중국 관영매체는 빠르면 다음 달 중에 마무리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앵커]

중국 정부가 법 제정을 강행하는 이유는 뭡니까?

[기자]

결정적인 건 지난해 송환법 반대투쟁이었습니다.

중국은 일부 홍콩세력이 조국인 중국을 부정하는 것이 정도를 넘어섰다고 판단합니다.

이러다가 중국의 통치 이념인 한 국가 두 체제, 일국양제 이념이 무너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배경에 있습니다.

일국양제에 대한 홍콩 민주세력과 중국 정부의 생각에는 간격이 너무 커 사실상 화해가 불가능한 상황입니다.

[앵커]

이것이 홍콩인과 중국 정부 간의 문제만은 아닌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 정부 앞으로 어떻게 대처할까요?

[기자]

코로나19 사태로 사사건건 대립하는 미국과 중국 사이에 또 하나의 뇌관이 등장한 건데요.

가뜩이나 미중 양국 사이에는 코로나 책임론에서부터 화웨이 제재, 남중국해와 타이완 해협 긴장까지 폭발력 강한 이슈가 한두 가지가 아닙니다.

그런데 중국 입장에서 보면 이는 양보할 수 없는 이른바 '핵심 이익'입니다.

양국이 신냉전으로 치닫고 있다는 해석이 나오는 것도 이런 이유 때문입니다.

지금까지 베이징에서 전해드렸습니다.

안양봉 기자 (beebe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