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8814 0032020052560328814 04 04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true true true false 1590410187000 1590543026000

"네덜란드서 밍크에서 사람으로 코로나19 전염 두번째 사례"

글자크기
연합뉴스

지난달 네덜란드에 있는 한 밍크 농장에서 이곳에 있는 동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나타난 이후 저지선이 설치된 모습. [ANP /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브뤼셀=연합뉴스) 김정은 특파원 = 네덜란드 농무부가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밍크와 접촉한 뒤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된 것으로 여겨지는 두 번째 사례를 발견했다고 밝힌 것으로 로이터 통신이 전했다.

네덜란드 농무부 장관은 의회에 보낸 서한에서 이같이 밝히고, 그러나 국가보건연구원은 해당 밍크 농장 밖에서 동물에서 사람으로 이 바이러스가 전염될 위험은 무시해도 좋을 정도로 작다고 여긴다고 덧붙였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네덜란드 온라인 매체 더치 뉴스는 농무부가 코로나19에 감염된 밍크가 나온 농장의 근로자가 밍크로부터 코로나19에 전염됐을 가능성이 매우 높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지난달 26일 네덜란드 정부는 남부 지역에 있는 밍크 농장 두 곳에 있는 밍크들이 코로나19에 감염됐다고 밝히고, 사람에게서 동물로 전염이 이뤄진 것으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네덜란드 농무부는 이달 19일에는 이 두 농장 가운데 한 곳의 직원 한명이 밍크로부터 코로나19에 전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히고, 이는 자국에서 동물에서 사람으로 전염이 의심되는 첫 사례라고 덧붙였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k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