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703 0242020052560327703 05 0501001 6.1.11-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01238000 1590410801000

‘두 번의 패배는 없다’ 우즈, 미켈슨에 1홀 차 승리…설욕 성공

글자크기
이데일리

타이거 우즈.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스타in 임정우 기자]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가 필 미켈슨(이상 미국)에게 당한 1년 6개월 전 패배를 설욕했다.

우즈는 25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에서 열린 ‘더 매치: 챔피언스 포 채리티’에서 미국프로풋볼(NFL)의 전설 페이턴 매닝(미국)과 팀을 이뤄 미켈슨-톰 브래디(미국) 조를 한 홀 차로 따돌렸다. 우즈는 이날 경기를 승리로 장식하며 2018년 11월 미켈슨과의 첫 ‘1대1 맞대결’ 패배의 아픔에서 벗어나게 됐다.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성금 1000만달러(약 123억원)를 마련하는 자선 이벤트로 열린 이번 대결은 개막하기 전부터 큰 관심이 집중됐다. 피할 수 없는 숙명의 라이벌인 우즈와 미켈슨이 펼치는 맞대결이고 코로나19의 대유행으로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등이 중단된 상황에서 열렸기 때문이다. 여기에 매닝과 브래디는 NFL 팬들을 끌어모았다.

방역을 위해 관중의 입장은 허용하지 않았다. 우즈와 미켈슨, 매닝, 브래디 모두 카트를 직접 운전하며 경기를 치렀다. 대신 치열한 경쟁이 벌어지는 현장감을 전달하기 위해 무선 마이크를 부착했고 중계진과 실시간으로 대화를 나눴다.

수염을 기른 우즈는 자신의 트레이드 마크인 빨간 티셔츠에 검정색 반바지를 입고 대결에 나섰다. 미켈슨은 모자부터 신발까지 모두 검정색인 ‘올 블랙’으로 맞춰 입었다.

이번 대결은 1대1 매치가 아닌 우즈와 매닝이 한 팀을 이루고 미켈슨은 브래드와 함께하는 2대2 매치 형식으로 열렸다. 전반 9개 홀은 선수들이 각자의 공으로 경기해 더 좋은 성적을 낸 선수의 스코어를 해당 홀의 점수로 기록하는 포볼 방식으로 열렸다. 후반 9개 홀은 두 명이 각자 티샷을 한 뒤 더 좋은 위치에 떨어진 공을 택해 이후 같은 편의 두 명이 번갈아 샷을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기선제압에 성공한 건 우즈와 매닝이었다. 이번 대결이 진행된 메달리스트 골프클럽이 홈 코스 같은 우즈는 경기 초반부터 기세를 올렸다. 3번홀에서 첫 번째 승리를 따낸 우즈와 매닝은 4번홀과 6번홀도 승리로 장식하며 전반에만 3홀 차로 앞서나갔다.

후반에는 미켈슨과 브래디가 반격했다. 미켈슨과 브래디는 11번홀에서 이글을 잡아내며 격차를 2홀 차로 줄였다. 분위기를 바꾼 미켈슨과 브래디는 14번홀에서도 승리를 차지했고 승부는 알 수 없는 방향으로 흘러갔다. 그러나 우즈와 매닝은 침착했다. 나머지 홀에서 모두 무승부를 기록했고 1홀 차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번 대결이 이벤트 형식으로 열린 만큼 우즈와 미켈슨은 많은 대회를 주고받았다. 단 하나의 클럽으로만 경기하는 ‘원 클럽 챌린지’가 진행된 5번홀(파5)에서는 농담 섞인 대화로 팬들을 미소짓게 했다.

미켈슨은 세 번째 샷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그린에 공을 올린 우즈에게 마크해달라고 요청했다. 이때 우즈는 미켈슨에게 “US오픈 메달로 마크해 주는 건 어떠냐”고 말했다. 미켈슨이 US오픈에서 정상에 오르지 못하고 준우승만 6차례 한 것을 자극했다. 미켈슨은 당황하지 않았다. 그는 당당하게 “나는 US오픈 실버 메달이 있다”고 받아쳤다.

이번 대결을 통해 모인 코로나19 기금액은 1000만 달러를 훌쩍 뛰어넘었다. 이날 대결에서는 온라인 기부 금액을 포함해 목표 금액보다 두 배 많은 2000만 달러가 모였다.

우즈는 “심각한 피해를 본 이들을 위해 우리 모두 힘을 합해 2000만 달러를 모을 수 있는 건 멋진 일”이라며 “이것이 우리의 경기장이고 우리가 해야 할 일”이라고 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