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7544 0672020052560327544 01 0104001 6.1.12-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400065000 1590400121000 related

민주당 “윤미향, 머지않아 논란 입장 낼 듯”

글자크기

"이용수 오늘 기자회견, 윤미향도 입장 내는 게 순리"

"정의연, 이용수 제기한 문제 적극 해소해야"

아시아투데이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투데이 우성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25일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가 윤미향 당선인과 정의기억연대(정의연) 논란에 대한 기자회견을 자청한 것과 관련, “윤 당선인이 머지않아 입장을 낼 것”이라고 밝혔다.

강훈식 수석대변인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 할머니가 어렵게 나서 입장을 말씀하셨으니 윤 당선인도 입장을 내는 게 순리”라며 이같이 말했다.

강 수석대변인은 “30년간 위안부 운동을 함께해 온 이 할머니가 기자회견을 하면서까지 문제를 제기한 자체만으로 안타까움과 송구스러움을 금할 수 없다”며 “이 할머니가 제기한 문제에 대해 정의연이 적극 해소해 나가야 한다. 이번 논란으로 위안부 인권운동의 대의와 역사가 훼손돼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다만 민주당은 윤 당선인의 각종 논란과 관련해 ‘사실관계 확인이 우선’이라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강 수석대변인은 “윤 당선인에 대해선 검찰의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 만큼 결과를 지켜보고 향후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며 “차분하고 냉정한 마음으로 조사 결과를 지켜볼 예정”이라고 밝혔다.

강 수석대변인은 당에서 윤 당선인에게 소명할 기회를 줄 것인가라는 질문에 “이미 (검찰이) 수사를 진행 중인 사안이라 그전에 소명을 듣는 것은 큰 의미가 있다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