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6991 0182020052560326991 08 0803001 6.1.12-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false true false 1590397535000 1591002493000

이통3사 마일리지 1154억원 공중분해…"사용처 확대해야"

글자크기
SK텔레콤·KT·LG유플러스 이동통신 3사들이 제공하는 통신 마일리지 75%가 사용되지 않고 소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소비자단체 소비자주권시민회의는 이들 3사의 2015∼2019년 통신 마일리지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왔다고 밝혔다.

이통3사 고객이 지난 5년간 이용한 통신 마일리지는 총 377억원 상당이었는데, 같은 기간 소멸한 마일리지는 1154억원 상당에 달했다.

통신사별로 보면 소멸한 마일리지가 SK텔레콤은 557억원, KT는 462억원, LG유플러스는 135억원이었다.

통신 마일리지는 음성 위주 종량제 요금제를 쓰면 요금의 일정 비율을 적립해주는 마일리지다. 제휴업체 매장에서 쓰는 멤버십 포인트와는 다르다.

마일리지는 통신요금 결제 등에 쓸 수 있지만 7년간 사용하지 않으면 소멸한다.

소비자주권은 "영화·외식·쇼핑 등 100곳이 넘는 매장에서 쓸 수 있는 멤버십 포인트와 비교하면 마일리지 사용처는 너무 적다"며 "이통사는 이용자에게 마일리지를 사용하도록 적극적으로 홍보하고 사용처를 확대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김승한 기자 winon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