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23284 0362020052560323284 01 0101001 6.1.11-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90780000 1590391168000 related

靑, ‘수출용 진단키트명 독도로’ 청원에 “업체가 결정”

글자크기
한국일보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서울 청와대에서 열린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에서 모두 발언을 하고 있다. ‘2020 국가재정전략회의’는 위기 극복과 경제 도약을 위한 재정의 역할과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대비한 재정전략을 논의하고, 2020~2024년 재정 운용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열렸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청와대가 25일 외국에 수출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 이름을 독도로 해달라는 국민청원에 “정부가 결정할 사안이 아니다”라는 답을 내놨다.

정동일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은 이날 청와대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내놓은 답변에서 “수출용 진단키트 명칭은 이를 개발, 제조, 수출하는 업체가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안”이라고 밝혔다.

정 비서관은 특히 “진단키트가 신속히 개발돼 세계에 수출되고 있지만 그 명칭은 정부가 개입할 수 없는 민간 자율영역”이라고 강조했다.

청원인은 앞선 3월에 “진단키트가 ‘독도’라는 이름으로 수출된다면 지구를 지키는 수호신으로서 독도의 위상이 향상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정 비서관은 3월 15일 미국에서 입국할 당시 코로나19 증상이 있었는데도 제주를 여행한 서울 강남구 모녀 확진자를 처벌해 달라는 청원에 대해 "이들은 당시 자가격리 권고 대상이었다"며 사실상 처벌이 어렵다는 뜻을 밝혔다. 정 비서관은 "방역 당국의 강제적 이행 조치만으로는 성공적 방역을 이룰 수 없다"며 생활 속에서 방역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동현 기자 nani@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