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8579 1192020052560318579 04 0401001 6.1.11-RELEASE 119 연합뉴스TV 0 true true true false 1590384321000 1590384328000

中 "홍콩 개입 용납 안 돼…미중 싸우면 다친다"

글자크기
中 "홍콩 개입 용납 안 돼…미중 싸우면 다친다"

[앵커]

미국이 홍콩의 특별적 지위 박탈까지 언급하며 압박하고 있지만, 중국은 홍콩 문제가 내정 간섭이라며 홍콩보안법 추진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미중이 싸우면 다친다며 경고까지 날린 중국은 미국에 맞서기 위한 여론전에도 나섰습니다.

이봉석 기자입니다.

[기자]

홍콩 내 반정부 행위를 처벌할 수 있는 홍콩보안법 추진에 대한 미국의 제재 위협에도 중국은 강행 의지를 굽히지 않고 있습니다.

특히 중국은 홍콩 문제가 내정이라고 선을 그으면서 "미중이 서로 협력하면 이롭지만 싸우면 다친다"고 경고했습니다.

<왕이 / 중국 외교부장> "홍콩 문제는 중국의 내정이고 외국의 간섭은 용납되지 않습니다. 다른 나라의 내정에 간섭하지 않는 것이 국제 관계의 기본 규범입니다."

중국은 작년 홍콩을 뜨겁게 달군 민주화 시위의 배후에 미국을 비롯한 서방 세력들이 있다고 믿고 있습니다.

홍콩보안법이 일국양제를 훼손하는 것이 아니라 오히려 외세의 홍콩 문제에 대한 개입이 일국양제에 대한 도전이라는 게 중국의 주장입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는 논평에 "상처 난 피부가 곪은 곳뿐 아니라 모든 신체 조직에 영향을 미치는 것처럼 일부 세력과 외세의 결탁은 중국 국가안보에 위협이 되고 있다"고 썼습니다.

중국은 미국의 공세에 대응하기 위해 내부 결집과 여론몰이에도 나섰습니다.

인민일보는 홍콩인 대다수가 홍콩보안법을 원한다고 주장했고, 관영 CCTV는 중국이 홍콩 의회 대신 보안법을 직접 제정할 수밖에 없다는 홍콩 친중파 인사의 인터뷰를 내보냈습니다.

<로런스 마 / 홍콩 법학교류기금회장> "국가 안보는 홍콩뿐 아니라 전국적인 우려 사항인 만큼 중국 인민대표대회가 홍콩을 대신해 입법화하는 것은 합법적이고 합헌적입니다."

후시진 환구시보 총편집인은 일요일 홍콩 시위 현장에서 친중파 변호사가 시위대에 구타를 당하는 모습이 담긴 영상을 트위터에 올리며 홍콩보안법에 대한 지지를 나타냈습니다.

연합뉴스 이봉석입니다.

연합뉴스TV 기사문의 및 제보 : 카톡/라인 jebo23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TV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