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17046 0112020052560317046 03 0301001 6.1.11-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81824000 1590381844000 related

과잉생산된 마늘 수출로 물량 해소될까?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세종=정혁수 기자]

머니투데이

25일 마늘 수출단지 관계자들이 정부비축마늘을 수출하기 위해 분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 사진제공=aT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019년산 비축마늘 수출용 공급 추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019년산 비축마늘의 수출용 공급을 추진한다고 25일 밝혔다. 정부 비축분의 시장격리와 수출을 통한 과잉물량 해소를 위해서다.

통계청과 한국농촌경제연구원(KREI)에 따르면, 올해 마늘은 평년대비 약 5만톤 정도 과잉생산이 전망되며, 작년산 재고 마늘까지 고려하면 과잉상태가 쉽게 해소되기 어려운 상황이다.

내수활성화가 제한적인 만큼 수급여건을 개선하기 위해서는 결국 수출에 주력하는 게 효과적이다.

상황은 다소 긍정적이다. 세계 마늘시장을 좌지우지하는 중국이 미·중 무역분쟁으로 해외수출에 타격을 받고 있고, 스페인도 코로나19 확산으로 수출애로를 겪고 있기 때문이다.


올해 마늘 평년대비 약 5만톤 과잉생산

정부비축 마늘의 수출용 공급은 이달부터 매주 월요일 비축농산물 전자입찰시스템(atbid.co.kr)을 통해 공매입찰로 진행되고 있다.

2020년산 햇마늘이 수출상품성을 갖추기 전까지 계속 공급될 예정이다. 공급물량은 매주 300톤 내외로, 이중 2000톤 가량이 수출용으로 방출된다.

aT는 수출용 공급물량이 국내시장으로 유입되는 것을 방지하기 위해 수출 현장에 인력을 파견해 입출고와 가공·포장 등 전 과정에 대해 철저한 관리·감독을 해 나갈 계획이다.

이기우 aT 수급이사는 "이번 정부비축 마늘의 수출용 공급이 국내 수급안정을 위한 단기처방에 그치지 않고 지속적인 해외 수출로 이어져 국내 생산농가와 우리 농촌에 새로운 활력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세종=정혁수 기자 hyeoksooj@.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