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609 0092020052560305609 05 0506001 6.1.11-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60297000 1590360309000

이재성, 선발로 90분 소화…킬, 슈투트가르트에 3-2 승리

글자크기

마인츠 지동원은 결장

뉴시스

[서울=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김희준 기자 = 독일 분데스리가2(2부리그) 무대를 누비고 있는 이재성(28·홀슈타인 킬)이 선발 출전해 90분을 소화하며 팀 승리에 힘을 더했다.

이재성은 24일(현지시간) 독일 킬의 홀슈타인-슈타디온에서 열린 2019~2020시즌 독일 분데스리가2 27라운드 슈투트가르트와의 홈 경기에 선발 출전, 후반 45분 알렉산디르 이그뇨프스키와 교체되기 전까지 90분을 뛰었다.

지난 16일 SSV 얀 레겐스부르크와의 26라운드 경기에서 독일프로축구 재개 1호골의 주인공이 됐던 이재성은 이날 공격 포인트를 추가하지는 못했다.

킬은 3-2로 승리했다.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중단됐던 리그가 재개한 이후 1승 1무를 기록한 킬은 승점 38(10승8무9패)로 7위에 자리했다.

엠마뉴엘 이요하가 경기 시작 7분 만에 선제골을 뽑아내 앞서간 킬은 전반 41분과 45분 슈투트가르트의 다니엘 디다비가 연이어 경고를 받고 퇴장당해 수적 우위에 놓였다.

그러나 후반 14분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허용했다.

킬은 후반 33분 야니크 뎀이 추가골을 넣어 다시 리드를 잡았고, 리온 라우버바흐가 후반 34분 한 골을 추가해 승기를 잡았다.

슈투트가르트는 후반 41분 실라스 와망기투카의 골로 추격했지만, 거기까지였다.

이재성은 후반 추가 시간이 시작되기 직전 이그뇨프스키와 교체돼 이날 경기를 마쳤다.

킬의 수비수 서영재는 경기 끝까지 출전 기회를 잡지 못했다.

1부리그 마인츠의 공격수 지동원은 라이프치히와의 27라운드 홈경기에서 교체 명단에 들었으나 결장했다.

지난해 5월 마인츠로 이적한 지동원은 지난해 7월 받은 무릎 수술을 받은 탓에 데뷔전을 치르지 못하다가 지난 17일 쾰른과의 26라운드 경기에 선발 출전, 이적 이후 첫 경기를 치렀다.

그러나 이날은 벤치만 지켰다.

마인츠는 라이프치히에 0-5로 대패했다. 리그 재개 이후 1무 1패를 기록한 마인츠는 승점 27(8승3무16패)이 돼 15위에 머물렀다.

◎공감언론 뉴시스 jinxijun@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