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535 0012020052560305535 04 0401001 6.1.12-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9700000 1590369493000

미 안보보좌관 "홍콩보안법 제정하면 홍콩·중국 제재"…코로나19 '체르노빌'에 비유

글자크기


경향신문

홍콩 경찰들이 24일(현지시간) 중국 정부의 홍콩보안법 제정 추진에 반대하는 시위대를 체포하고 있다. 홍콩|EPA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중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을 제정할 경우 중국에 대한 제재를 가할 것이라면서 금융 중심지로서 홍콩의 지위로 위협받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제정함으로써 홍콩에 부여키로 약속한 ‘고도의 자치권’을 침해할 경우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철회하는 것은 물론 중국에 대한 제재를 단행할 수 있다면서 홍콩보안법 제정 중단을 압박한 것이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이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정보를 은폐했다면서 인류 최악의 원전사고인 체르노빌 사고에 비유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그들은 이 국가보안법을 가지고 홍콩을 기본적으로 장악하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중국이 장악하면 홍콩이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 남을 수 있을지 알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이 그렇게 한다면 폼페이오 장관은 홍콩이 고도의 자치권이 유지되고 있다고 인정할 수 없을 것이고, 그렇게 된다면 홍콩과 중국에 부과되는 제재가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당초 금융 서비스들이 홍콩에 집중된 것은 기업과 자본주의 시스템을 보호하는 법의 지배가 보장됐기 때문이라면서 “이 모든 것이 사라지면 금융계가 그곳에 머물 것인지 알 수 없다”고 말했다. 그는 “그들은 중화인민공화국, 공산당이 지배하는 홍콩에 머물려 하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미국은 1997년 홍콩의 주권이 중국으로 반환된 후에도 특별지위를 인정함으로써 무역, 관세, 투자, 비자 발급 등에서 중국의 여타 지역과는 다른 특별대우를 부여해 왔다. 중국이 홍콩보안법 제정을 강행할 경우 지난해 11월 미국이 제정한 홍콩 민주주의·인권법에 따라 국무부가 매년 실시하기로 돼 있는 홍콩의 자치권 보장에 평가를 통과할 수 없을 것이고, 결국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거둬들일 수 있다고 재차 경고한 것이다. 앞서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도 홍콩보안법을 홍콩의 자치권의 ‘종말’이라고 비난한 바 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CBS방송과의 인터뷰에서는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을 인류 역사상 최악의 원전사고로 기록된 1986년 4월 체르노빌 원전사고에 비유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것은 중국에서 촉발된 바이러스였다”면서 “HBO가 체르노빌에 관해서 보여줬던 것처럼 언젠가 이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그렇게 할 은폐가 있었다”고 말했다. 미국 영화 전문채널인 HBO가 지난해 방영한 ‘체르노빌’이라는 제목의 5부작 드라마는 소련 정부가 원전 사고를 어떻게든 은폐·축소하려 한 것으로 그렸는데 이를 빗대 중국도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은폐했다고 주장한 것이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무엇에 대한 은폐가 있었느냐는 질문에 “바이러스에 대한 은폐”라면서 “중국인들은 이것이 11월, 12월, 1월에 발생하고 있음을 알았고 세계보건기구(WHO)에 잘못된 정보를 제공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은폐의 책임이 중국 지방정부에 있는지 중앙정부에 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그들이 모든 기자들을 쫓아냈고,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조사관들의 접근을 거부하고 모든 조사를 방해하고 때문에 알지 못한다”면서 “그것이 중국 지방정부였는지, 중앙 공산당이었는지는 중요하지 않다”고 말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것은 진짜 문제로 미국과 전 세계에서 수천, 수만명의 목숨을 앗아갔다”면서 “왜냐하면 진짜 정보가 나오는 게 허용되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는 은폐였고, 우리는 결국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은 홍콩보안법 제정에 대한 미국 측 반대를 두고 ‘내정간섭’이라고 규정하고 강행 의사를 굽히지 않고 있다. 왕이(王毅)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전날 베이징에서 연 내외신 기자회견에서 홍콩보안법 제정과 관련해 “어떠한 외부 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면서 “국가 안보를 지키는 것은 중앙 정부의 일이고 어느 나라나 마찬가지”라고 말했다.

워싱턴|김재중 특파원 hermes@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