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471 0512020052560305471 05 0507002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9349000 1590359357000

오심에 빛바랜 정근우의 투지…유강남 타점, 임찬규 승리요건도 수포로

글자크기

KT-LG전 3회말 정근우 태그업 플레이에 오심

이용규 작심발언에 2군행 징계 받은 심판조

뉴스1

24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20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위즈와 LG트윈스의 경기에서 3회말 LG 공격 원아웃 주자 1,3루 상황 유강남의 플라이 때 3루 주자 정근우가 홈으로 쇄도하고 있다. 2020.5.24/뉴스1 © News1 이승배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정명의 기자 = LG 트윈스의 베테랑 정근우의 투지가 오심에 빛바랬다. 유강남의 타점, 임찬규의 승리요건도 함께 날아갔다.

LG는 지난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T 위즈와 시즌 3차전에서 9-7로 짜릿한 역전 끝내기 승리를 거뒀다. 9회말 터진 로베르토 라모스의 만루홈런으로 만들어진 역전 드라마. 조연 중 하나가 오심을 범한 심판이었다.

문제의 장면은 4-4 동점이던 3회말 LG의 공격에서 나왔다. 1사 1,3루에서 유강남이 우익수 방면 뜬공을 쳤다. 3루 주자가 홈으로 들어오기에는 다소 짧아 보이는 비거리. 그러나 3루에 있던 정근우가 날랜 주루플레이를 선보였다. 몸을 던지는 헤드퍼스트슬라이딩으로 홈에서 세이프.

그러나 돌연 공수가 교대돼 KT 선수들이 덕아웃을 향했다. 투수 윌리엄 쿠에바스가 공을 3루에 던진 어필플레이에 심판이 아웃 판정을 내린 것. 정근우의 태그업이 빨랐다는 판정이었다.

오심이었다. 중계방송사 SBS스포츠의 느린화면 상으로는 정근우의 태그업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다. 이종열 해설위원이 "어?"하며 깜짝 놀랄 정도였다. LG는 한 점 차 리드를 반납하며 다시 4-4 동점인 상태로 4회초 수비에 들어갔다.

류중일 LG 감독도 어쩔 도리가 없었다. 그라운드로 걸어나와 최수원 주심에게 항의해봤지만 태그업 플레이는 비디오판독 대상이 아니었다. 류중일 감독은 체념한 채 덕아웃으로 돌아갔다.

라모스의 역전 그랜드슬램으로 승리하긴 했지만 LG로선 잃은 것이 많다. 먼저 정근우의 투지가 빛바랬다. 기록 상으로도 1득점을 빼앗겼다. 한국 나이 서른 여덟살의 베테랑이 몸을 던진 플레이가 인정받지 못했다.

정근우의 동료들도 피해를 입었다. 타격 부진에 시달리고 있던 유강남은 1타점을 잃음과 동시에 1타수가 추가돼 타율에서도 손해를 봤다. 선발투수 임찬규는 5-4로 앞서 승리요건을 챙길 수 있었지만 그러지 못했다.

뉴스1

한화 이글스 이용규.©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공교롭게도 이날 심판조(최수원 장준영 김준희 이기중 원현식 심판)는 시즌 초반 한화 이글스 이용규의 작심 발언으로 2군행이라는 초유의 징계를 받았던 조다. 이들은 지난 8일 2군으로 내려가 19일 1군에 복귀했으나 돌아온지 일주일도 지나지 않아 오심으로 주목받았다.

경기 후 LG 선수단 내에서논 오심에 대한 특별한 언급이 없었다. 류중일 감독은 "우리 선수들이 최근 계속 보여줬던 끝까지 포기하지 않는 집중력으로 9회 역전승을 만들었다"며 "마지막에 라모스가 끝내기 만루홈런으로 각본없는 드라마를 써준 것에 박수쳐주고 싶다"고 선수들을 칭찬할뿐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딛고 어렵게 프로야구가 개막했지만 심판들의 아쉬운 판정이 계속되고 있다. LG 팬들은 승리에도 온라인 상에 분노를 쏟아내고 있다. 심판들의 노력은 물론, 오심을 막기 위한 제도적 보완도 필요해 보인다. 태그업 플레이 등 비디오판독 대상을 확대하는 것도 하나의 방법이다.
doctorj@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