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339 0032020052560305339 02 0201001 6.1.11-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8202000 1590361467000 related

"사랑해서 죽였다"…30대 애인 의심해 살해 60대 징역 20년

글자크기
연합뉴스

창원지법 통영지원 전경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영=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하던 애인을 살해한 60대가 1심에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통영지원 형사1부(진현섭 부장판사)는 애인 B(37)씨를 목 졸라 숨지게 한 혐의(살인)로 재판에 넘겨진 A(60)씨에게 징역 20년을 선고했다고 25일 밝혔다.

A씨는 올해 2월 16일 경남 거제시에 있는 B씨 주거지에서 대화를 요구했으나 이를 거절당하자 주먹으로 B씨를 때렸다.

이에 B씨가 '살려 달라'고 지인에게 전화하자 손으로 목을 졸라 B씨를 살해했다.

A씨는 평소 B씨가 다른 사람과 바람을 피운다고 의심했으며 자신과 헤어지려는 듯한 태도를 보여 불만을 품은 것으로 알려졌다.

재판부는 "A씨는 'B씨를 사랑하니까 죽였다'라는 납득하기 어려운 범행 동기를 내세우고 피해자 가족들은 무거운 형벌을 내려달라 탄원하고 있다"며 "여러 사정을 종합해 양형기준의 상한을 넘는 형을 정한다"고 판시했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