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150 0912020052560305150 01 0101001 6.1.12-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6579000 1590359527000 related

진중권 "노무현재단 곧 뭔가 터질 듯"

글자크기
더팩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노무현재단 관련해 곧 뭔가 터져나올 듯"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가 국회 세미나에 참석한 모습. /배정한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해찬 대표 '검은 그림자' 언급에 대해

[더팩트ㅣ박재우 기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노무현재단 관련해 곧 뭔가 터져나올 듯"이라고 말했다.

진 전 교수는 23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유시민은 작년부터 그 얘기를 해왔고, 이번엔 이해찬까지 그 얘기를 한다. 정색을 하고 미리 초를 치는 것을 보니 노무현재단 관련해 곧 뭔가 터져 나올 듯"이라는 글을 올렸다.

앞서,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노무현 전 대통령 추도사에서 '검은 그림자'를 언급한 바 있다. 이 대표는 "대통령님이 황망하게 우리 곁을 떠나신 뒤에도 그 뒤를 이은 노무현재단과 민주당을 향한 검은 그림자는 좀처럼 걷히지 않았다"며 "지금도 그 검은 그림자는 여전히 어른거리고 있다"고 했다.

진 교수는 "뭘까? 변죽 그만 울리고 빨리 개봉해라. 우리도 좀 알자"며 이 대표의 발언에 대해 "정색을 하고 미리 초를 치는 것을 보니"라고 내다봤다.

지난해 12월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도 친노 진영을 향한 검찰의 불법 사찰 의혹을 제기했다. 유 이사장은 "어느 은행이라고는 제가 말씀 안 드리고요. 노무현재단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봤다는 사실을 확인했어요"라고 주장했다.

한편 진 교수는 이날 올린 다른 글에서 한명숙 전 총리의 무죄 발언에 대해 "(민주당이) 180석 달성 기념으로 대모님(한명숙 전 국무총리)께 효도 좀 해 드리려는 모양"이라고 꼬집었다.

jaewoopark@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