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5014 0532020052560305014 04 0403001 6.1.12-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4786000 1590357747000

美 "코로나19, 중국판 체르노빌 사건"

글자크기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바이러스 중국이 풀어놓았고, 은폐가 있었다"

워싱턴=CBS노컷뉴스 권민철 특파원

노컷뉴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이 코로나19 사태에 대한 중국의 대처를 옛 소련 체르노빌 원전사고에 비유하며 비판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24일(현지시간) 미국 CBS에 출연해 중국의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이 바이러스는 중국이 풀어놓은 것이고 중국의 은폐가 있었다"며 "언젠가 HBO가 체르노빌 사건에 대한 작품을 제작한 것 처럼 코로나바이러스에 대해서도 작품을 만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HBO는 미국 영화채널로 1986년 4월 발생한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 폭발사고와 관련해 국가의 은폐·축소 등을 담은 드라마를 지난해 방영했다.

그는 은폐가 지방 공무원인지, 중국 공산당인지는 중요하지 않다며 미국은 결국 진상을 규명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중국이 코로나19 백신을 개발하면 미국도 사용할 수 있냐는 질문에 "우리가 먼저 백신을 개발할 것"이라며 중국과 연계된 해커들이 미국의 코로나19 연구 정보를 빼내려 한다는 보도를 언급한 뒤 "그들은 미국의 지적재산을 훔친 오랜 역사가 있다. 백신에 대해 그렇게 한다 해도 놀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CNN도 이날 밤 9시 코로나19 사태에 관한 중국의 비밀주의를 비판하는 보도물을 방송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