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681 0512020052560304681 06 0602001 6.1.11-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52200000 1590352212000 related

[RE:TV] '집사부일체' 신승훈, 30년이 지나도 여전한 음색 '따뜻한 울림' 선사

글자크기
뉴스1

SBS '집사부일체'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영원한 발라드 황제' 신승훈의 변하지 않는 목소리가 시청자들의 가슴에 따뜻한 울림을 선사했다.

지난 2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신승훈이 멤버들과 함께 '숲속 콘서트'를 개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신승훈은 '집사부일체' 로고송을 만들어달라는 갑작스러운 멤버들의 요구에도 즉석으로 피아노와 기타 연주를 하며 천재 작곡가의 면모를 보여 감탄을 자아냈다.

이후 신승훈은 멤버들과 함께 캠핑을 하며 이야기를 나눴고 음악과 인기에 대한 솔직한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그는 "데뷔 당시 심신 윤상과 라이벌 트로이카였다"라며 "이후 서태지와 아이들이 데뷔를 했고 그 이후에 듀스, SES 엑소부터 BTS까지 있었다"라고 말했다, 이에 멤버들은 "사부님의 역사는 가요계의 역사다"라며 감탄했다.

신승훈은 "어떻게 보면 운이 좋은 거고, 내 프라이드다. 잊힐만 한데도 계속 노래를 부르게 해주고 내가 인생을 못 살진 않았구나 인정받는 기분이다"라고 전했다. 그는 "작곡만 하는 사람보다도 더 작곡을 잘 하는 느낌이다"라고 후배 가수 이승기에게 극찬을 받자 제작진을 향해 "이거 편집하지 말아라"라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

신승훈은 "나는 노력만 했다. 내가 해야 될 일이 있잖아. 내 노래를 사랑하는 사람들을 실망을 시키지 말아야 하고 내 노래를 들었을 때 신뢰. '신승훈 노래는 들을만해. 이상한 건 없었어' 그 신뢰가 나한테는 되게 중요하다"라고 전했다.

이어 "내가 하고 싶은 건 '아름다운 하강'이다. 인기가 내려오는 걸 정확히 알고 느끼고 있다. 그게 아름다운 하강으로 보였으면 좋겠다"라며 "큰 날개를 가져야지 적어도 50미터는 날아가잖아. 가수로서는 열심히 해왔던 것 같다. 그거에 대해서는 '토닥토닥'해주고 싶다"라고 덧붙였다.

신승훈은 '숲속 콘서트'에서 함께 듀엣 무대를 펼칠 멤버들을 뽑기 위해 발라드 강의를 펼쳤다.

신승훈은 "'이것'만 알면 노래가 확 는다"라며 "발라드는 4단계로 이루어진다. 애잔 애틋 애절 처절로 나뉜다. 감정에 따라 구분된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애잔한 것은 '이제 잊혀지나?' 더 붙잡으려고 하는 게 아닌 떠나가려고 해도 어쩔 수 없는… 내 노래 중 '오랜 이별 뒤에'가 애잔의 대표곡이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애틋은 아직도 그 애만 생각하면 명치가 아파지는 그런 느낌 '미소 속에 비친 그대'가 약간 애틋하다"라며 시범을 보였다. 그는 "애절한건 장기가 끊어질 만큼 아픈 감정이다. 지금 헤어지는 상황인데 잡을 수도 없는 상황. 그런게 애절이다"라고 말했다.

신승훈은 "마지막에 처절. 처절 발라드의 대명사는 윤종신의 '너의 결혼식'이다. 자존심 따위는 필요 없는 거다"라며 "'지금 너 없으면 나 죽어' 떠나가는 사람의 바지를 붙잡는 거다. 특히 처절하게 부른 건 록발라드에 많다"라고 설명했다.

신승훈은 "4단계를 넘어가는 사람이 있다. 술 한 잔하고 부르는 거"라며 "애를 붙이기는 하는데 '참 애쓴다' 이런 느낌이다. 애쓰는 건 우리가 공감할 수 없다"라고 덧붙였다.

다음날 '숲속 콘서트'가 열렸다. 화창한 날 푸른 숲속에서 콘서트를 연 신승훈은 "30주년을 있게 한 노래다"라며 '미소 속에 비친 그대'를 첫 곡으로 불렀다.

30년이 지나서도 여전히 호소력 짙은 미성을 자랑하며 '집사부일체' 멤버들에 감동을 안겼다. 이어 어린 시절의 나에게 말하고 싶은 내용을 담은 '내가 나에게'를 들려줬다.

노래를 듣던 양세형의 눈가는 촉촉해졌다. 양세형은 "노래 들으면서 내 얘기 하는 것 같았다"라며 큰 감동을 받았고, 다른 멤버들 역시 "멋있다"라며 가사에 공감했다.

신승훈은 영화 '엽기적인 그녀'의 OST 'I believe'를 이승기와 함께 불러 감동을 선사했다. 또 신승훈은 제자이자 후배 가수 로사와 함께 아름다운 듀엣곡인 '해,달,별 그리고 우리'를 부르며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감동을 선사했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