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595 0102020052560304595 03 0301001 6.1.11-RELEASE 10 서울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37416000 1590354969000 related

‘암 입원비 주라’는 당국 권고 1위 삼성생명 가장 안 지켰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삼성전자 서초사옥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생명보험업계 1위 삼성생명이 보험 가입자에게 암 입원 보험금(이하 암 입원비)을 주라는 금융당국의 권고를 받아들이는 데 가장 소극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24일 금융감독원이 고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에게 제출한 ‘암 입원비 분쟁 처리 현황’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지난해 금감원이 지급을 권고한 296건 중 186건(62.8%)에만 암 입원비를 전부 지급했다. 98건(33.1%)은 일부만 수용했고 12건(4.1%)은 전혀 받아들이지 않았다.

다른 생보사들은 지급 권고 전부 수용률이 90%를 웃돈다. 삼성생명과 함께 업계 빅3인 한화생명과 교보생명도 각각 90.9%, 95.5%였다. AIA생명과 미래에셋생명, 푸르덴셜생명 등 다른 생보사들은 지급 권고를 100% 받아들였다. 올 들어 지난 3월 말까지도 삼성생명은 지급 권고의 64.4%만 그대로 따른 반면 다른 업체들은 전부 수용했다.

암 입원비 분쟁의 핵심은 요양병원 입원비다. 대형병원은 수술 등 급한 치료가 끝난 환자의 입원을 허용하지 않아 일부 환자들이 요양병원으로 옮겨 치료를 받는다. 환자들은 약관대로 입원비를 줘야 한다고 주장한다. 요양병원이라는 이유로 보험금을 주지 않는 건 ‘말 바꾸기’라는 입장이다.

삼성생명은 ‘다른 생보사보다 가입자와의 분쟁 건수가 많기 때문’이라고 해명했다. 실제로 지난해와 올 3월 말까지 금감원이 처리한 암 입원비 분쟁 1298건 중 720건(55.5%)이 삼성생명 민원이다. 삼성생명 관계자는 “일부 수용까지 합치면 수용률이 95%를 넘는다. 수백일치 입원비를 다 달라는 주장은 전부 수용이 힘든 부분이 있다”며 “보험금 지급 기준을 넓히고 있고 앞으로도 지급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장은석 기자 esjang@seoul.co.kr

▶ 밀리터리 인사이드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