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352 0432020052560304352 04 0401001 6.1.11-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45406000 1590345486000

미 안보보좌관 "중국, 홍콩보안법 처리 시 제재" 압박 강화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현지시간 24일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제정 시 대중국 제재를 재차 경고하며 법 제정 추진 중단 압박을 이어갔습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NBC방송에 출연해 중국의 입법 추진이 미국의 중국 제재로 이어지고 금융 중심지로서 홍콩의 지위를 위협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 발언은 중국의 홍콩보안법 제정 강행 시 미국이 홍콩에 부여한 특별지위를 재평가를 통해 철회할 수 있고, 의회에서도 중국 관리와 단체를 제재하는 법안이 초당적으로 추진되는 등 미국의 대중국 압박 연장선에 있는 겁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이 국가보안법을 가지고 홍콩을 기본적으로 장악하려는 것처럼 보인다고 평가했습니다.

이어 "그렇게 할 경우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이 고도의 자치를 유지하고 있다고 증명하지 못할 것 같다"며 홍콩의 특별지위 유지가 어려워질 수 있다는 취지로 언급하고 "이런 일이 일어나면 홍콩과 중국에 부과되는 제재가 있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국은 1992년 제정한 홍콩정책법에 근거해 홍콩 주권이 중국으로 반환된 후에도 중국 본토와는 다른 특별한 지위를 홍콩에 인정하고, 무역, 관세, 투자, 비자 발급 등에서 중국의 여타 지역과는 다른 특별대우를 부여해 왔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이 장악하면 홍콩은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서 남을 수 있을지 알기 힘들다"며 전 세계 회사들이 홍콩에 남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어 "그들이 홍콩에 온 이유는 법치와 자유로운 기업 시스템, 자본주의 시스템, 민주주의 등이 있기 때문"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이 모든 것이 사라진다면 나는 금융권이 어떻게 그곳에 머물 수 있을지 확신하지 못한다"고 강조하기도 했습니다.

한편,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CBS방송에 출연해 미국에 이어 두 번째로 코로나19 발병이 많은 국가로 올라선 브라질로부터의 여행 제한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일시적이길 바라지만 브라질 상황 때문에 미국인 보호에 필요한 모든 조처를 하려고 한다"고 말했습니다.

또 남미의 다른 국가에 대한 제한도 국가별 기준으로 들여다볼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와 관련해 정상들이 사무실에서 나와 직접 만난 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세계를 계획하길 원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코로나19 여파로 대면 회의를 취소하고 화상으로 열기로 한 G7 정상회의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오프라인에서 개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고 지난 20일 밝힌 것에 힘을 실은 발언입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개최 시기에 관해 "우리는 현시점에선 6월 말을 바라보고 있다"며 "지금까지 (초청에 대해) 굉장한 반응을 얻고 있다"고 낙관론을 피력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박하정 기자(parkhj@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