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4000 0522020052560304000 04 0401001 6.1.12-RELEASE 52 뉴스핌 0 false true true false 1590336660000 1590336709000

백악관 "홍콩보안법, 미국의 제재로 이어질 수 있다"

글자크기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중국 정부가 밀어부치고 있는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이 제정될 경우 미국 정부가 홍콩, 중국에 제재를 부과할 수 있다고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24일(현지시간) 밝혔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이날 NBC의 '밋 더 프레스'(Meet the Press)와 인터뷰에서 "이 국가보안법으로 그들은 근본적으로 홍콩을 차지하겠다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렇게 한다면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홍콩이 높은 자치권을 유지한다고 증명할 수 없을 것이며 그런 일이 일어난다면 홍콩과 중국에 부과될 제재가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 정부 관료들은 중국 정부가 추진하는 홍콩보안법이 홍콩의 자치권을 끝낼 것이며 홍콩과 중국 경제에 모두 좋지 않을 것이라고 밝혀 왔다. 이들은 이것이 홍콩을 전 세계 금융 허브의 입지를 유지하게 한 미국 법상 홍콩의 특별지위를 박탈하게 할 것으로도 우려했다.

뉴스핌

로버트 오브라이언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5.25 mj72284@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중국이 홍콩을 차지한다면 홍콩이 아시아의 금융 중심지로 남는 것은 어려울 것"이라며 글로벌 기업들이 그곳에 남을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오브라이언 보좌관은 "그들이 홍콩에 온 이유는 법치주의와 자유 기업 제도, 자본주의 제도, 민주주의, 총선이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이런 것들이 사라지면 어떻게 금융업계가 그곳에 머물 수 있을지 확신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날 홍콩에서는 수천명의 시민이 거리로 나와 홍콩보안법 반대 시위를 벌였다. 경찰은 시위대를 향해 최루탄과 물대포를 쏘며 강경 진압에 나섰고 200여명을 체포했다.

미국은 중국 정부가 홍콩보안법 제정을 추진하면서 경계를 강화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중국이 홍콩보안법을 밀어부치면 강경 대응하겠다는 뜻을 밝혔고 폼페이오 장관도 중국이 홍콩의 자치권을 끝내려고 한다고 비난했다.

중국이 공개한 홍콩보안법 초안에 따르면 중국 중앙정부는 국가안보의무를 이행하기 위해 필요시 국가안보 관련 기관을 홍콩에 설치할 수 있게 했다. 미국을 비롯한 서방국가들은 이 같은 홍콩보안법이 사실상 일국양제를 끝낼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mj72284@newspim.com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