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302764 0252020052460302764 01 0101001 6.1.12-RELEASE 25 조선일보 37814762 false true true false 1590318749000 1590319678000 related

노 前대통령 11주기, 권양숙 여사는 '노발대발'을 외쳤다

글자크기

노 前 대통령 영상 나오자 최강욱 눈물

조선일보

권양숙 여사 등이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 참석하고 있다. 왼쪽부터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권 여사, 한명숙 전 국무총리, 뒷줄 오른쪽부터 문희상 국회의장,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회 위원장.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23일 경남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무현 전 대통령 11주기 추도식엔 여권(與圈) 인사들이 총결집했다. 문희상 국회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 등 지도부, 심상정 정의당 대표,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 청와대 노영민 비서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 노무현 재단 초대 이사장인 한명숙 전 총리 등 100여 명이 참석했다. 한 전 총리 옆엔 김대중 전 대통령 유족 대표로 김홍걸 민주당 당선자가 자리했다.

여권 대권 주자로 꼽히는 이낙연 전 총리, 김경수 경남지사, 이재명 경기지사, 민주당 김두관 의원과 이광재 당선자도 참석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참석하지 않고, 조화(弔花)를 보냈다. 야권에선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참석했다. 통합당 지도부가 노 전 대통령 추도식에 참석한 것은 당시 새누리당 대표 권한대행이던 정진석 원내대표 이후 4년 만이다.

조선일보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이 엄수된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 노 전 대통령 묘역 주변에 문재인 대통령이 보낸 조화가 놓여 있다./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대표로 추도사를 낭독한 이해찬 대표는 “대통령님께서 말씀하신 깨어 있는 시민의 조직된 힘이 노무현 없는 포스트 노무현 시대를 열어냈다”며 “이제 우리는 노무현 없는 노무현 시대를 맞이하고 있다”고 했다. 추도식에선 시민 207명이 노 전 대통령의 애창곡인 ‘상록수’를 합창하는 영상이 공개됐다. 노 전 대통령이 노래를 부르는 모습이 나오자 참석자 일부는 고개를 떨궜다. 아들 노건호씨는 눈물을 흘렸고, 최강욱 대표는 안경을 벗고 눈물을 훔쳤다.

조선일보

노무현 전 대통령 아들 건호씨까 23일 오전 경남 김해시 진영읍 봉하마을에서 열린 노 무현 전 대통령 서거 11주기 추도식에서 노 전 대통령 생전 영상을 보다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추도식장 바깥에서 기다리던 친노(親盧) 지지자들은 민주당 이광재 당선자, 김두관 의원 등 친노 인사들의 모습이 보일 때마다 환호했다. 특히 문 대통령의 핵심 측근인 김경수 지사에게 가장 격렬한 환호를 보냈다. 김 지사는 노 전 대통령 뜻에 따라 경남 김해에서 국회의원을 지냈다.

권양숙 여사는 이날 추도식을 마친 뒤 이해찬 대표와 이낙연 전 총리, 한명숙 전 총리 등 여권 인사들과 오찬을 했다. 권 여사는 테이블을 돌며 “차린 것이 별로 없다. 미안하다. 맛있게 먹어줘서 고맙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권 여사는 민주당 의원·당선자들과 가진 차담회에선 “(이번 총선에서) 이렇게 많은 분들이 당선돼 감개무량하다”고 했다. 이어 민주당 인사들과 함께 ‘노무현 재단이 발전해야 대한민국이 발전한다’는 뜻의 ‘노발대발’이라는 구호를 외쳤다.

[주희연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