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634 0202020052460293634 06 0602001 6.1.7-RELEASE 20 스타투데이 1488886 false true true false 1590277439000 1590277444000 안소미 부모님 어릴적 이혼 결혼식 부모 대행 알바 2005241646 related

안소미 "부모님 어릴 적 이혼, 결혼식 때 부모 대행 알바 썼다" (`가보가`)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신영은 기자]

개그우먼 안소미가 가정사를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가장 보통의 가족'(이하 '가보가')에는 개그우먼 안소미 김우혁 부부가 출연했다. 생후 100일 된 딸 로아와 함께 개그콘서트 무대에 오르는 '열혈 워킹맘' 안소미와 육아를 위해 다니던 회사를 그만두고 전업주부로 생활하고 있는 '육아 대디' 김우혁의 리얼한 일상이 공개됐다.

이날 안소미는 부모님이 이혼을 해 할머니와 어린시절을 보냈다고 고백했다. 안소미는 "초등학교 다니면서 다른 사람들은 엄마가 있더라. 그때 알았다. 아이들 놀리는 걸 듣고 '내가 엄마가 없구나'. 사진조차 본 적이 없다"라고 털어놨다.

부모님을 향한 원망을 드러내기도 했다. 안소미는 "너무 원망이 된다. 어쨌든 아빠가 돌아가신 것도 아니고 어머니가 돌아가신 것도 아니지 않나"라며 "결혼식도 사람들한테 '부모님이 있어'라는 느낌으로 알바를 써서 결혼식을 했다. 목소리 듣고 싶지도 않고 아예 얼굴 보고 싶지도 않다. 빨리 끊어버렸으면 좋겠다. 그 마음이 로아 아빠랑 로아한테 가는 것 같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흘렸다.

shinye@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