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355 0292020052460293355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74500000 1590274613000 오!나의파트,너 소찬휘 vs 효린 가창력 우열 승부 2005241431 related

'미스터트롯' TOP7, '아형' 멤버들과 완벽 호흡 자..가창력+춤 실력 大폭발[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미스터트롯 Top7이 가창력과 춤 실력을 뽐냈다.

23일 방송된 JTBC 예능 '아는 형님'에서는 TOP7이 아형 멤버들과 환상적인 무대를 펼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짝꿍 트로트 대전'이 펼쳐졌다. 첫 번째 팀으로 나선 영철x동원, 영원 팀은 홍진영의 '오늘 밤에'를 선곡했고 반짝이는 의상을 입고 나왔고 장민호는 정동원에게 "정동팔 파이팅"을 외쳤다. 두 사람은 처음에 엇나간 춤 실력도 잊을 정도로 완벽한 호흡으로 간드러지게 노래를 불렀다.

정동원은 "이렇게 짧은 시간에 이정도면 정말 대단한 거다. 다음에 또 김영철과 한 팀을 하겠다"라고 밝혔고 김영철은 감동받았다.

이어 수근x찬원 '원수' 팀은 고민 끝에 김지애의 얄미운 사랑을 대결곡으로 정했고,30분 동안 춤 연습에 몰입했다. 두 사람은 깃털 목도리를 두르고 무대에 등장했다. 분장한 이수근은 "최대한 얄미운 모습을 보이려고 분장을 한 거다"라고 밝혔다.

이찬원은 혀를 날름 거리며 웃음을 선사했고 두 사람은 만담처럼 신개념 Q&A화법으로 노래를 선보였고 중간에 발을 밟으며 '얄미운 사람'을 연상케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근은 "노래도 노래지만 유쾌한 모습도 보여드리고 싶었다. 찬원이가 분장해준 거였다"고 전했고 이찬원은 "우리의 퍼포먼스가 노래방 기계도 인정해줄 것 같다. 그런데 소품이 대형방송사 치곤 좀 그렇지 않냐"고 말해 폭소케했다.

이때 신동은 첫 무대를 가진 정동원이 집으로 가야할 시간이라고 전했고 정동원은 "태어나 처음으로 아는 형님에 나와서 재밌게 놀다간다. 좋은 추억이었다"며 소감을 전하며 아쉬워했다.

OSEN

이어 호동x호중 '호바로티' 팀이 영영을 선곡했고 김호중은 "필살기를 알려주겠다"며 강호동에게 "'영영' 부분을 저음으로 불러라. 슬픈 표정으로 불러라. 안무가 꼭 있어야 한다"며 코치했다. 이에 강호동은 "가슴이 두근 거린다. 그냥 두근 거리는대로 하면 되는 거냐"며 물었고, 김호중은 "괜찮다. 마음 가는 대로 노래를 부르면 된다"며 자신감을 심어줬다.

김호중에게 개인 강의를 받은 강호동은 무대위에서 웃음기 뺀 진지한 감정과 표정으로 노래를 불러 박수를 받았고 김호중 역시 매력적인 중저음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김호중은 "선곡이 1분도 안돼서 나왔다. 10년 전에 호동이 형을 봤는데 앞으로 영원히 계속 인연을 이어갔으면 좋겠다 싶어서 '영영'으로 정했다"고 전했다. 그러자 김희철은 "점수도 영영이 나오면 어떻게 하냐"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네 번째 팀 희철x영탁 '영철' 팀은 자옥아'를 선정했고 83년생 동갑 내기 열정으로 연습 삼매경에 빠졌다. 이후 두 사람은 다이아몬드 스텝을 밟으며 시선을 끌었고시원스러운 가창력으로 무대를 장악했다.
무대를 마친 영탁은 "83년 돼지띠다. 둘다 록 스타일을 좋아한다. 박상철 선배님의 이 노래를 아니 고를 수 없었다"고 전했다. 이어 두 사람은 "100점 받을 것 같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다음으로 상민x영웅, '진상' 팀은 잔잔한 곡인 '가슴 아프게'를 선정했고 임영웅은 이상민에게 "랩이나 나래이션을 하는 건 어떨까"라고 제안했고 임영웅 노래를 듣고 있던 이상민은 즉흥 랩을 완성했다.

OSEN

무대에 오른 임영웅은 잔잔하고 아련하게 노래를 불렀고 중간 간주 부분에 등장한 이상민은 폭풍 랩을 선보이며 뒤로 물러났고 추임새로 '어'를 반복했다. 이 모습에 아형 멤버들은 웃음을 감추지 못했다. 이수근은 "듀엣인데 임영웅이 100을 했다. 이건 말이 안된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이에 임영웅은 "이 무대는 이상민 씨의 랩이 포인트다"며 이상민의 랩을 극찬했다.

이어 경훈x민호 '찹쌀떡 활어회' 팀은 빠른 템포의 노래를 부르자며 '둥지'를 선택했고 두 사람은 안정적인 음색으로 노래를 부르면서 개다리 춤, 허리 돌리기 춤을 선보였다. 간주 부분에서는 댄스 타임이라며 갈고 닦은 댄스 실력을 마음껏 뽐냈다. 노래를 마친 민경훈은 "우리 팀은 춤에 사활을 걸었다"고 말하면서 요새춤을 선보여 웃음을 자아냈다.

다음으로 장훈x희재, '더블제이' 팀은 서장훈의 안 좋은 컨디션에 고음 아닌'당신이 좋아'를 선곡했고 서장훈은 좋지 않은 컨디션에서도 최선을 다해 연습했다.

이어 무대에 오른 두 사람은 완벽한 호흡을 자랑했다. 제가 좋아했던 노래다. 마침 이 노래를 좋아한다고 했다. 금방 선곡했다고 전했고 김희재는 "장훈에게 90점을 주겠다. 제가 희욘센데.. 선배님이 춤을 못춰서. 저는 미를 예상한다"라고 전했고 서장훈은 "생각보다 점수가 짜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jmiyong@osen.co.kr

[사진] 아는 형님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