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338 0292020052460293338 06 0602001 6.1.7-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74260000 1590274367000 전참시 서은광 비투비 육성재 임현식 입대 배웅 2005241515 related

'전참시' 서은광x이찬원, 열정+텐션 폭발한 일상 공개 [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전미용 기자] 서은광x이찬원이 열정적인 모습이 폭발했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예능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열정적인 모습을 보이는 서은광x이찬원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비투비 멤버 서은광은 '이기자'를 외치며 열정적인 모습을 선보였고 트로트 열풍의 핵심 이찬원이 등장해 '진또배기'를 맛깔나게 불러 웃음을 자아냈다 .서은광은 "전참시가 인기가 많다. 많이 봤다"고 전했다. 이에 전현무가 "어떤 편을 봤냐"고 물었고 서은광은 당황하며 "많이 봤는데"라며 웃었다.

이어 " 전참시, 나혼자 산다'에 나오는 게 꿈이 었다"며 기뻐했고 고정으로 어떤 프로그램을 원하냐고 물었다. 이에 망설임 없이 "전참시 이기자"를 큰 소리로 외쳐 웃음을 자아냈다. 유병재는 "얼마 전 전역한 광희를 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찬원은 "단독 예능 출연은 처음이다"라며 "처음이라 감격스러운 게 아니라 이영자, 전현무, 양세형, 유병재.. 고정 멤버들 이름을 말하며 함께 해서 영광이다"며 소감을 전했다. 이어 폴킴 편을 봤다며 달콤하게 폴킴의 노래를 불렀고 옆에서 듣던 서은광이 호흡을 더해 완벽한 하모니를 선보였다.

서은광 역시 이찬원이 나온다고 해서 찬또배기를 불러 박수를 받았고 이찬원에게 듀엣을 제안했다. 이찬원은 웃으며 알겠다고 화답했다.

이후 서은광 일상이 공개됐다. 서은광 매니저는 "가뜩이나 열정이 높은데 군대 다녀와서 열정이 더 넘친다"고 전했다. 서은광은 TMI 프로그램 출연에 나섰고 가장 먼저 전현무를 찾았고 "전역한지 한 달 정도 됐다"며 그동안 군대서 갈고 닦은 고라니 울음 소리, 파리 흉내를 냈다.

이 모습에 매니저는 창피한 듯 고개를 돌렸다.전현무는 마지막으로 노래 한곡만 불러달라고 부탁했고 서은광은 웃음기를 빼고 진지하게 노래를 불렀다. 이어 프로그램에서 "이기자"를 외치며 춤과 노래를 부르며 열정적인 모습을 보였다.

이후 서은광은 입대를 앞둔 비투비 멤버 육성재와 임현식을 만나러 갔다. 임현식은 서은광을 기다리며 육성재에게 "요즘 잠이 잘 오지 않는다"고 전했고 육성재는 "하루에 조울이 몇 번 왔다가지 않냐"고 공감해 웃음을 자아냈다.

OSEN

그때 서은광이 등장했다. 서은광은 "내가 오늘 쏠게"라며 후배 앞에서 늠름한 모습을 선보였고"체력, 사격, 화생방, 경계 다 90점을 받아야 해. 시계를 받았다. 사단창 표창을 받는 군인 얼마 없다"며 "가보로 남기려고 한다"고 군대미를 뽐냈다.

그러자 매니저는 "저도 받았다"고 전해 서은광이 당황해했고 영상을 보던 이찬원도 "말년 병장 때 특급 전사를 받았다"고 전했다. 육성재와 임현식은 "두 사람 모습을 tv로 보고 싶은데 이제 못 봐"라고 말했다. 그러자 서은광은 "요즘 군대에서 tv 볼 수 있어"라고 전했다.

두 사람은 "형은 군대 이야기 잘 안하는 것 같다"며 궁금한 군대 생활을 물었고 육성재는 "내가 선임이잖냐. 이기자"라며 진짜 사나이에서 경험한 훈련을 이야기했다.그러자 서은광은 "나보다 더 힘든 거 했는데"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서은광은 "내가 산속에서 군생활을 했잖아. 정말 온갖 벌레를 다 봤다. 앞이 벌레로 가려져서 보이지 않는다. 소름 끼쳐"라며 허세 가득한 표정과 행동을 취했고 육성재는 "진짜야? 내가 이기자 선배라고"라고 대답해 폭소케했다.

육성재는 서은광에게 "예능 많이 보고 말하는 거 많이 배워야 할 것 같다. 서은광은 "우리가 원래 밴드를 준비했잖냐"며 회상했고 육성재는 "그런데 그 시기에 잘생긴 씨엔블루가 나와서 갑자기 컨셉트가 바뀌지 않았냐. 아크로바틱, 아카펠라. 역대 아이돌이 했던 거 다했다. 우린 짬뽕 아이돌이었다. 그렇게 긴 시간 끈기 있게 버텨서 우리가 이렇게 된 거지"라며 아카펠라를 불러 훈훈한 모습을 자아냈다.

OSEN

이후 이찬원 매니저가 등장했다. "매니저 일한지 2개월 정도 됐다. 촬영 할 때나 안 할 때나 에너지가 넘친다. 24시간 에너자이저 느낌이다. 나중에 방전되지 않을까 걱정된다. 쉴 때는 쉬었으면 좋겠다"며 제보했다.
새벽 5시 10분에 스케줄에 나선 이찬원은 매니저와 인사를 나눴고 두 사람은 동갑이라고 밝혔다.

첫 관찰 예능에 이찬원은 "너무 신기하다. 나 진짜로 이영자 선배님을 뵙고 싶다"며 이영자에 대한 팬심을 드러냈고진짜 좋은 노래를 들러주겠다며 '주라주라'를 선곡했다. 이에 송은이는 "이 새벽에 모닝콜로 그 노래를 들어줘서 고맙다"고 전했고 직접 스튜디오에서 노래를 불러 박수를 받았다.

헤어숍에 도착한 이찬원은 "내가 MBC예능을 하고 있는 게 너무 좋아"라며 행복해했다. 그때 영탁이 등장했고 영탁은 "오늘 기분 좋아 보이네.입금 됐나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두 사람이 티격태격하고 있을 때 김희재가 들어왔고 김희재 역시 이찬원에게 "얼굴 좋아보인다"라고 말했다. 세 사람은 라디오 출연을 한다고 밝혔다. 이찬원은 "영탁 형이 아파트 광고를 찍었다"며 축하해줬고
메이크업 담당자는 "조금 있다 영웅 씨 광고 촬영 가야 한다"고 이야기했다.

그러자 이찬원은 "임영웅 광고를 몇 개를 찍는 거야?"라며 장난기 넘치는 표정으로 질투심을 드러냈다. 이에 이찬원은 "워낙 전부터 형 팬이었다. 친하다"라고 전했다.

영탁은 "요즘 텐션이 높던데.. 보기 너무 좋다"고 이야기했고 이찬원은 MBC 국장 이름을 말하며 "보고 계시죠"라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이영자는 "모든 방송국 국장, 사장 이름을 안다고 하던데 진짜냐" 물었고
이찬원은 술술술 이름을 말했다. 그러자 홍현희는 "증조 할아버지 성함은?"이라고 물었고 이찬원은 "어머나 어떡해"라며 당황해했다. /jmiyong@osen.co.kr

[사진] 방송화면 캡처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