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3253 0512020052460293253 02 0213007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73000000 1590273009000 related

[결산 5‧18 40周]④ 與野, 광주 5월 아픔 공감…진상규명 '한목소리'

글자크기

文대통령 "처벌이 아닌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

미래통합당, 유가족 만나 "저희가 잘못했다" 사과

[편집자주]문재인 대통령은 5‧18 40주년 기념식에 참석해 1980년 5월에 대한 진상규명과 오월정신의 헌법 전문 수록 필요성을 재차 언급했고, 여야 정치권은 모처럼 한목소리로 공감을 표시했다. 비록 코로나19로 각종 기념행사 등이 취소되면서 외형적인 규모는 축소됐지만 40주년에 걸맞은 의미 있는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5‧18민주화운동 40주년을 결산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광주광역시 북구 국립 5.18민주묘지를 찾아 참배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5.18/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뉴스1) 박진규 기자 = 올해 40주년을 맞이한 5‧18 민주화운동은 어느 때보다 평화롭고 진정성이 느껴졌다. 보수 정치인의 5‧18 묘역 참배에 대한 반발도 없었으며, 정치권에서는 모두가 한목소리로 광주정신 계승과 5·18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지난 18일 광주 5·18민주광장에서 열린 제40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한 문재인 대통령은 "발포 명령자 규명과 계엄군이 자행한 민간인 학살, 헬기 사격의 진실과 은폐·조작 의혹과 같은 국가폭력의 진상은 반드시 밝혀내야 할 것들"이라며 "처벌이 목적이 아닌, 역사를 올바로 기록하는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5·18의 진상규명에 최선을 다하겠다. 지난 5월12일 본격적으로 활동을 시작한 5·18진상규명조사위원회가 남겨진 진실을 낱낱이 밝힐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이날 광주 전일빌딩245에서 진행된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1980년 오늘 태어난 분이 불혹의 나이가 된 지금에도 광주 민주화운동의 진실이 아직 묻혀있고, 그 뜻을 왜곡해 폄훼하는(깎아내리는) 자들의 망동이 계속되고 있다"며 "오늘 최고위가 열린 이곳 전일빌딩의 245개 총탄자국이 아직도 선연한데 군사반란군의 수뇌는 그 사실조차 부인하는 후안무치한 행위를 하고 있다"고 비난했다.

이어 "이번에야말로 5·18의 묻혀진 진실을 낱낱이 파헤칠 것"이라며 "민주당과 정부는 진상조사위의 활동을 전폭 지원해 이번에 반드시 모든 진실이 밝혀지도록 할 것"이라고 다짐했다.

뉴스1

5·18민주화운동 40주기인 18일 오전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5·18민주묘지 민주의문에서 주호영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오월그날' 책을 보고 있다. 2020.5.18/뉴스1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5·18을 대하는 미래통합당의 태도도 달라졌다. 지난해 당 소속 의원들의 5·18민주화운동 폄훼(깎아내리기) 발언으로 곤욕을 치른 통합당은 40주년 5·18민주화운동을 앞두고 당 소속 의원들의 망언에 대해 두말없이 사죄했다.

주호영 통합당 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8일 광주에서 5·18민주화운동 관련 유가족 단체 관계자들과 만나 "저희가 죄송하고 잘못했다. 사죄드린다"고 말했다.

앞서 16일 발표한 입장문에서는 "미래통합당은 단 한 순간도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폄훼하거나 가벼이 생각한 적이 없다"며 "그럼에도 당 일각에서 5·18 민주화운동을 폄훼하고 모욕하는 정제되지 않은 발언이 있었고, 아물어가던 상처를 덧나게 했던 일들도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밝혔다.

통합당 유승민 의원도 같은 당 유의동 의원, 김웅 당선인 등과 함께 5·18을 하루 앞둔 17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참배한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5·18 민주화운동의 정신을 왜곡하고 폄훼하는 말들이 통합당 전신인 자유한국당에서 있었다"며 "당이 단호한 조치를 취하지 못했던 게 정말 아쉽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5·18민주묘지를 참배하고 "누가 시민을 향해 방아쇠를 당기도록 지시했는지, 헬기 사격의 진실을 무엇인지, 또 주한 미군은 어떤 역할을 했는지 이 모든 진실을 낱낱이 밝히고 역사 위에 5·18을 분명하게 자리매김해야 한다"면서 "정의당은 당의 헌법 개정안에 이미 5·18과 6·10 항쟁을 민주주의 역사의 근간으로 아로새겨 넣었다"며 "그것을 현실화하는데 정의당이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최강욱 대표 등 열린민주당 지도부도 18일 참배 후 "5·18왜곡 처벌법 등은 과거 나치 미화를 처벌하는 독일의 사례에서 비춰보듯 우리나라에도 굉장히 필요한 법"이라며 "앞으로 진상규명과 광주정신 기리는 사업에 힘을 보태고, 무슨 일에든 앞장서 나서겠다"고 약속했다.
0419@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