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990 0022020052460292990 01 01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68506000 1590290095000 北 김정은 주재 당중앙 군사위 개최 억제력 강화 논의 2005241801 related

22일만에 모습 드러냈다, 지휘봉 들고 군간부 앞에 선 김정은

글자크기

노동당 중앙군사위 회의 주재

중앙일보

북한은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주재한 가운데 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열었다고 북한매체들이 24일 보도했다. 사진은 회의를 주재하며 발언하고 있는 김정은 국무위원장. 사진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24일 보도했다. 평안남도 순천인비료공장 준공식에 참석한 모습이 지난 2일 공개된 지 22일(보도 날짜 기준) 만이다. 김 위원장이 주재한 당 중앙군사위 확대회의는 지난해 12월 22일 이후 6개월 만이다. 공개된 사진에 따르면 김 위원장은 검은색 인민복을 입고 회의에 참석했다.

통신은 이날 “조선로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가 진행됐다”면서 “김정은 동지께서 회의를 지도하시었다”고 보도했다. 이어 “공화국 무력의 군사정치 활동에서 나타나는 일련의 편향들에 대하여 총화 분석하고 그를 극복하고 결정적 개선을 가져오기 위한 방조적 문제들과 무력구성에서의 불합리한 기구 편제적 결함들을 검토하고 바로 잡기 위한 문제 자위적 국방력을 급속적으로 발전시키고 새로운 부대들을 조직 편성해 위협적인 외부세력들에 대한 군사적 억제 능력을 더욱 완비하기 위한 핵심적인 문제들이 토의됐다”고 전했다.

또 “국가무력 건설과 발전의 총적 요구에 따라 나라의 핵전쟁 억제력을 한층 강화하고 전략 무력을 고도의 격동상태에서 운영하기 위한 새로운 방침들이 제시됐다”고 전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언급하지 않았다. 이어 “조선인민군 포병의 화력타격능력을 결정적으로 높이는 중대한 조치들도 취해졌다”고 소개했다.

중앙일보

김정은 위원장이 긴 막대로 스크린의 한 점을 가리키며 위원들에게 설명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회의에 참석한 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이 메모를 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홈페이지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번 회의에서는 당 중앙군사위원회와 군 고위층에 대한 인사도 단행됐다. 당 중앙군사위원회는 북한에서 군사 분야 모든 사업을 지도하는 기관으로서 국방사업 전반을 지도한다.

북한 미사일 개발 분야의 핵심 인사인 이병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군수공업부장이 중앙군사위 부위원장으로 선출됐다. 2018년 4월 해임된 황병서의 후임으로 당중앙군사위원회 부위원장으로 선출된 이병철은 북한이 핵 무력 완성을 선언한 2017년 11월 29일 화성-15형 장거리 미사일 발사를 비롯해 지난해 13차례의 단거리 발사체 실험을 챙겨온 미사일 분야 전문가다.

또 박정천 군 총장모장이 현직 군 수뇌부 중에서 유일하게 군 차수로 전격 승진했고, 정경택 국가보위상은 대장으로 승진했다. 이밖에 상장(별 셋) 7명, 중장(별 둘) 20명, 소장(별 하나) 69명의 인사가 단행됐다.

이번 회의에는 조선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위원들과 조선인민군 군종 및 군단 지휘 성원들, 국가보위성, 인민보안성, 호위사령부를 비롯한 각급 무력기관의 지휘 성원들, 당중앙위원회 주요 부서 부부장들이 참가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북한 노동신문이 공개한 사진을 보면 김 위원장뿐 아니라 모든 참석자들이 실내 회의장임에도 아무도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았다. 통신은 당 중앙군사위가 열린 날짜는 알리지 않았다.

중앙일보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이 24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다. 노동신문=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24일 김 위원장이 당중앙군사위원회 제7기 제4차 확대회의를 주재했다며 관련 보도를 1, 2면에 실었다. 신문은 이날 승급된 간부들의 명단과 계급을 함께 공개했다. 노동신문=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