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509 0512020052360292509 06 0602001 6.1.8-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44411000 1590244546000 related

'번외수사' 이선빈, 목숨 걸고 범죄 조직 잠입에 나섰다

글자크기
뉴스1

OCN '번외수사' 방송 화면 캡처©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승진 기자 = '번외수사' 이선빈이 범죄 조직 취재를 위해 잠입에 나섰다.

23일 오후 방송된 OCN 새 주말드라마 '번외수사'(극본 이유진 정윤선, 연출 강효진)에서는 목숨을 걸고 잠입 취재에 나선 강무영(이선빈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고급 승용차를 타고 다니는 여성을 대상으로 범행을 벌이는 범인의 모습이 그려졌다. 교양 프로그램 PD인 강무영은 범인을 잡기 위해 고급 승용차를 빌려타고 스스로 미끼가 됐다.

강무영은 결국 납치됐다. 강무영은 두목(김광규 분)에게 "나 귀한 집 딸이다. 카드랑 집 비밀번호 다 알려줬는데 나 같이 착한 피해자가 어딨냐. 그러니까 이제 좀 풀어달라"며 애원했다.

이를 들은 두목은 "카드는 한도 초과에 빈털터리 주제에 왜 차는 좋은 걸 타고 다니냐"라며 어이없어했다. 이에 강무영은 "셰어카다"라고 울며 변명했다.

강무영은 조폭들이 파놓은 구덩이에 묻히게 됐고, 이 같은 모습을 탁원(지승현 분)이 숨어서 모두 녹화하고 있었다. 하지만 결국 그 역시 조폭에게 발견되면서 강무영과 함께 구덩이에 묻히게 됐다.

그때 진강호(차태현)가 나타나 테디 정(윤경호 분)와 연장(장진희 분)의 도움으로 두 사람을 구해내고 조폭 일당을 체포했다.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