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499 0142020052360292499 04 0401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true true true false 1590244202000 1590305732000 아베내각 지지율 3년래 최저 27% 곤두박질 2005241701

日아베, '콘크리트 지지율 깨졌다'...27%까지 급락

글자크기
마이니치신문 조사에서 27%로 하락
닷새 전 아사히신문 조사에서 33%기록
40%대 지지율 붕괴...민심 이반


파이낸셜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21일 총리 관저에서 오사카권에 대한 긴급사태 해제 조치와 관련 기자들에게 입장을 밝히기 위해 마스크를 벗고 있다.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쿄=조은효 특파원】 마이니치신문이 23일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27%까지 급락했다. 닷새 전 아사히신문의 여론조사에선 33%였다.

여타 여론조사 결과를 좀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두 조사 결과를 놓고 보자면 아베 내각을 지탱해 온 40%대의 '콘크리트 지지'가 본격 무너지고 있는 것으로 관측된다.

마이니치신문이 이날 사이타마대학 사회조사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 따르면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는 답변은 27%로 직전 조사(지난 6일 발표, 40%)보다 13%포인트 하락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직전 조사(45%)보다 19%포인트 뛴 64%였다.

마이니치와 이 대학 연구센터는 지난 달 8일부터 이날까지 총 3번에 걸쳐 여론조사를 실시했다. 첫 조사 때부터 비교하자면, 아베 내각 지지율은 '4월 8일 44%→5월 6일 40%→5월 23일 27%'로 급격한 하강곡선을 그리고 있다.

파이낸셜뉴스

내기 마작 사실이 일본의 한 주간지에 보도돼 지난 21일 사임한 구로카와 히로무 전 도쿄고검 검사장. AP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이니치신문은 자사의 전화 여론조사에서 모리토모·가케학원 스캔들로 비판이 높았던 2017년 7월 조사 때 아베 내각의 지지율이 26%까지 떨어진 적이 있었다고 밝혔다. 당시 조사 같은 조사는 아니나, 마이니치신문이 실시한 여론조사를 기준으로 보면, 27%란 수치는 2차 아베 내각 출범(2012년 12월)이래 역대 두번째로 낮은 것이다.

코로나 대응 실책에 대한 누적된 불만, 검찰 장악 의혹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지난 21일엔 차기 검사총장(검찰총장)후보감으로 지목된 구로카와 히로무 도쿄고검 검사장이 긴급사태 기간 중 '내기 마작'을 한 사실이 드러나 사표를 제출했다.

구로카와는 아베 정권과 가까운 인물로 평가된다. 아베 총리는 올 초 검찰청법이 아닌 국가공무원법을 적용해 구로카와의 정년을 6개월 연장했다. 오는 8월 현 검사총장이 임기 만료로 물러나면 그 자리에 앉히겠다는 포석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었다.

이번 조사에선 구로가와의 이 정년 연장 조치를 둘러싼 책임 소재를 놓고. 아베 총리와 모리 마사코 법무상 모두에게 있다는 응답이 47%, 아베 총리에게 있다는 답변이 28%를 차지했다. 마이니치신문은 전체 응답자의 70% 이상이 아베 총리의 책임을 무겁게 보고 있다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집권 자민당에 대한 지지율도 직전의 30%에서 25%로 5%포인트 떨어졌다.

앞서 지난 18일 아사히신문이 발표한 여론조사(16~17일 실시)에서 아베 내각 지지율은 33%였다. 직전 4월 조사(41%)대비 8%포인트나 하락한 것이다.



ehcho@fnnews.com 조은효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