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421 0042020052360292421 02 0201001 6.1.7-RELEASE 4 YTN 0 true true true false 1590241728000 1590242051000 19개월 코뼈 골절에도 방치 검찰 2005241101 related

"19개월 아이 코뼈 골절에도 방치" 경찰과 검찰 다른 판단?

글자크기

19개월 아기, 책상 모서리에 부딪혀 코뼈 골절

어린이집, 병원 데려가지 않고 부모에 연락 안 해

"크게 다친 줄 몰랐다"…경찰 "상습 학대 혐의"

인터넷에서 논란 확산…檢 "항고하면 다시 검토"

[앵커]
19개월 된 아이가 넘어져 코뼈가 부러졌는데도 어린이집에서 내버려두고 학대했다는 사건을 경찰이 수사해 학대 혐의를 적용했는데, 검찰은 반대로 무혐의 처분을 내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방치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는 게 문제라는 지적이 나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19개월 된 아이가 책상 모서리에 얼굴을 부딪칩니다.

어린이집 원장이 우는 아이의 팔을 거칠게 당겨 상태를 확인하더니, 상처 난 곳을 문지르기도 합니다.

이후에도 병원에 데려가거나 부모에게 알리지 않고 수업을 계속했습니다.

뒤늦게 부모가 데려간 병원에서 아이는 코뼈 골절 진단이 나와 전신 마취 수술까지 받았습니다.

[표선교 / 피해 아동 아버지 : 걸리적거린다고 아기 밥 먹는 밥상 의자에 애가 꺼내달라고 울부짖는데 5분 넘게 앉혀놨다는 거예요. 억장이 무너졌죠.]

어린이집 원장은 크게 다친 줄 몰랐다고 해명했지만, CCTV를 살펴본 부모는 지속적인 학대가 있었다며 경찰에 고발했고, 수사에 나선 경찰은 학대 혐의를 적용해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넘겼습니다.

다친 날 방치한 것을 제외하고도 11차례에 걸쳐 원아 3명을 장시간 내버려두거나 밥을 주지 않는 등 학대했다고 본 겁니다.

하지만 검찰 판단은 달랐습니다.

원장이 아이를 거칠게 다루긴 했지만, 의도를 갖고 학대했다고 보기는 어렵다며 사건 발생 9개월 만인 지난 6일,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억울함을 풀 데 없는 부모는 국민청원까지 올렸습니다.

[표선교 / 피해 아동 아버지 : 이제 돌 지나서 아장아장 걷는 아이가 얼마나 아팠겠어요. 너무 억울하죠.]

현재 어린이집에서 아이가 다쳤을 때 즉시 처치하고 부모에게 연락하도록 하는 안전공제회 지침은 있지만, 처벌 규정은 없습니다.

위급 상황 때 의료기관 신고를 의무화한 이른바 '해인이법'이 지난달 말 국회를 통과하긴 했지만, 시행은 오는 11월부터입니다.

아동학대에 대한 판단이 수사기관에 따라 오락가락하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공혜정 / 대한아동학대방지협회 대표 : 아동학대에 대한 논란이 끊임없이 계속되는 건 법원마다, 검사마다, 경찰마다 판단 기준이 너무 달라서, 좀 더 피해 아동의 입장에서 판단을 해주십사….]

청원 내용이 인터넷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확산하면서 논란이 커지자 검찰은 항고하면 사건을 다시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YTN 나혜인[nahi8@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