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379 0202020052360292379 06 0602001 6.1.8-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40788000 1590240845000 related

[종합]`화양연화` 유지태, 가족사 고백한 이보영에 "이제 행복해져라"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원태성 객원기자]

윤지수(이보영 분)이 가정사를 고백했다.

23일 밤 방송된 tvN 토일 드라마 '화양연화'에서는 한재현(유지태 분)이 이보영의 숨겨진 가정사를 듣는 모습이 나왔다.

윤지수는 한재현과 함께 편의점에서 라면을 먹었다. 라면을 먹으면서 한재현은 "요즘 라면을 잘 먹지 않는다"며 머뭇거렦다.이에 윤지수는 "역시 그 동네 사람들은 먹지 않는구나. 인생의 낙이 반은 줄었겠다"라고 말했다. 한재현은 민망한듯 윤지수가 라면을 남길 거냐고 묻자 빨리 라면을 먹기 시작했다.

라면을 먹으면서 한재현은 "편의점에서 라면 먹고, 커피 마시고, 요즘 애들 데이트 같다. 말도 요즘 애들 같이 하면 우리 오늘부터 1일이냐"라고 물었다.

그러자 윤지수는 "우리 돌 맞을 지도 모른다. 돌 맞는 건 무섭지 않은데, 우리가 맞으면 같이 맞는 사람들이 있다"라고 대답했고, 한재현은 "내가 다 맞으면 된다. 버틸 수 있다. 네가 있으니까. 네가 나에게는 아이언맨 슈트다"라고 대답했다.

한재현과 윤지수는 공원에서 서로의 이야기를 나눴다. 한재현은 윤지수를 위해 공원에서 자신이 녹음한 노래를 틀었다. 두 사람은 함께 걷다가 산책길 끝에 다다르자 "나 너한테 돌아갈 거다. 멈추지도 않고, 뒤돌아보지도 않을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윤지수는 "요 며칠. 그리고 오늘까지. 무슨 영화 속 주인공이 된 것 같았다. 그중에서도 오늘은 최고의 장면이었다. 선배랑 같이 걸을수록 발걸음이 무겁다. 선배한테 배웠던 것들 늘 품에 안고 살았다. 혹시라도 마주치면 부끄럽지 않고 싶었다"라고 전했다.

하지만 한재현은 "너에게도, 누구에게도 부끄럽지 않은 길을 갈 거다. 이제 누구도 속이지 않을 거다. 정리할게 있어서 시간이 좀 오래 걸리겠지만 너한테 돌아가겠다"라고 강한 의지를 드러냈다.

검찰 조사를 받고 있었던 한재현은 본격적으로 자신의 야심을 드러냈다. 이로 인해 장산(문성근)은 생각보다 큰일을 벌인 한재현의 배포에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고, 이번에야말로 한재현을 제대로 눌러놓기로 마음먹었다. 때문에 그는 한재현을 망가트리기 위해 그가 마음을 두고 있는 윤지수에게 의도적으로 접근했다.

장산은 윤지수를 불러 그녀의 아버지에 대한 이야기를 꺼냈고, 과거에 자신과 친분이 있었음을 과시했다. 그러면서 돌연 "사고만 아니었으면 정치에 총리까지 하셨을 텐데... 왜 그런 분의 따님이 왜 내 사위를 만나냐. 혹시 돈 필요하냐. 내가 아버지와의 관계를 생각해서 그냥 줄 수도 있다. 내가 사위한테도 거듭 말했지만, 내 새끼 일이라면 성질머리가 컨트롤이 안된다. 경고라면 경고니까 현명하게 처신해라"라고 경고했다. 이후 윤지수는 아들 이영민이 학교에서 유학생으로 뽑혔다는 연락을 받게 되었고, 그것에 의아함을 갖게 됐다.

한재현을 만나기 위해 자신의 생일날 그의 부대를 찾았던 윤지수는 백화점이 무너졌다는 뉴스 보도를 보게 되었고, 백화점에 간다던 동생과 엄마를 떠올렸다. 하지만 급하게 돌아가던 기차는 어느 터널 안에서 멈춰버렸고, 윤지수는 기차 안에 갇힌 채 울부짖었다.

윤지수는 아들 이영민의 학교로 가던 윤지수가 과거와 비슷한 상황이 벌어지자 호흡곤란을 보이며 오열했다. 이를 지켜보던 한재현은 윤지수를 끌어안으며 "기억이 안 난다. 그날 있었던 일들이 다 기억이 나는데... 엄마랑 지영이 마지막 얼굴이 기억이 안 난다"라고 말했다.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