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250 0182020052360292250 05 0506002 6.1.7-RELEASE 18 매일경제 50993684 false true true false 1590238041000 1590238086000 4연패 사슬 수원 타가트 2005241501

‘염기훈 PK 결승골’ 수원, 인천 꺾고 시즌 첫 승 신고 [K리그]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수원 삼성이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 유나이티드를 누르고 2020시즌 첫 승을 거뒀다.

수원은 23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인천과의 2020 K리그 3라운드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경기 주도권은 수원이 가져갔다. 전반 32분 아담 타가트의 슈팅이 골대를 맞으면서 선제골 기회를 아깝게 놓쳤다. 이후 후반 15분 김민우가 페널티박스 안에서 상대 수비수 문지환으로부터 유니폼을 잡히며 넘어졌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주장 염기훈이 성공하며 선제골을 가졌갔다.

매일경제

수원 삼성이 염기훈의 페널티킥 결승골에 힘입어 인천 유나이티드를 누르고 2020시즌 첫 승을 거뒀다.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제공


추가골을 노리는 수원은 타가트가 후반 25분 골문 바로 왼쪽에서 슛을 찼으나 인천 골키퍼 정산의 선방에 가로막혔다. 결국, 경기는 이대로 종료되며 수원의 승리로 끝이 났다.

23일 강릉종합운동장에서 열린 강원FC와 성남FC의 경기는 1-1 무승부로 끝이 났다. 강원은 전반 17분 고무열이 김승대의 감각적인 패스를 그대로 골문 안으로 밀어넣으며 선제골로 1-0으로 앞서갔다.

그러나 성남은 후반 10분 동점골을 만들었다. 권순형이 강원 수비의 몸을 맞고 나온 공을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으로 골문을 열었다.

상주는 23일 상주시민운동장에서 열린 광주FC와의 홈경기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전반 5분 강상우가 때린 왼발 슈팅이 수비를 맞고 그대로 골문 안으로 빨려들어갔다. 이 골이 결국 결승골이 되면서 상주는 승점 3점을 챙겼다. dan0925@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