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2062 0182020052360292062 06 0602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5087000 1590235208000 related

`동치미` 김지연, 싱글맘 편견에 속상함 표출 "이혼 후 남친 사귄다고 하니..."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뉴스팀

배우 김지연이 이혼 후 생활에 대한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았다.

국내 최장수 부부 토크쇼 MBN ‘속풀이쇼 동치미’(이하 ‘동치미’)가 오늘(23일) 9년 만에 새롭게 단장한 모습으로 시청자들을 찾는다.

방송은 기존 토크 기반의 진행 틀에서 벗어나, 출연자 부부의 일상을 담은 VCR 영상을 함께 보며 좀더 생생하고 현실적인 이야기를 나눈다.

매일경제

‘동치미’김지연이 싱글맘 고충을 토로한다.사진=MBN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여기에 새롭게 리뉴얼된 스튜디오와 게스트들의 찰진 입담은 보는 재미를 더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날 방송에선 배우 선우은숙, 개그우먼 심진화, 작가 손경이 등이 출연해 ‘이혼해도 끝이 아니다’라는 주제로 솔직한 이야기를 나눈다.

특히, 김지연은 이혼 후 딸을 혼자 키우고 있는 ‘싱글맘’으로서 자신의 소신을 밝혀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녀는 “이혼 후 딸에게 ‘엄마는 남자친구를 만나 인생을 즐길 생각이다’라고 미리 이야기 했고, 딸도 이런 나의 생각에 반대한 적이 없다”라고 운을 뗐다.

또 김지연은 “현재 만나고 있는 남자친구가 있다”면서, “주변에서 ‘너무 이기적이다. 엄마가 어떻게 그렇게 할 수 있나’라는 말을 많이 한다”라며 속상한 심정을 밝혔다. 이어 그녀는 “하지만 나는 딸을 생각 안한 적이 없다. 내가 희생을 해야만 아이에게 최고의 엄마라고 생각하는 것 자체가 잘못됐다고 생각한다”는 고백으로 출연자들의 박수를 받았다.

한편, 김지연은 “전 남편이 재혼하기 전까진 딸아이와 함께 종종 같이 만났다. 그때마다 가장 애매한 것은 호칭이었다. ‘오빠’라 부를 수도 없기 때문에 ’OOO 아빠’로 부르다 어느 순간 대화에서 호칭을 생략하게 됐다”는 비하인드 스토리도 공개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MBN ‘속풀이쇼 동치미’는 매주 토요일 오후 10시 50분에 방송된다.mkculture@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