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735 0912020052360291735 02 0201001 6.1.8-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31136000 1590231206000 related

안나푸르나 실종 교사들, 132일 만에 고국으로

글자크기
더팩트

히말라야 안나푸르나에서 눈사태로 실종됐던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을 통해 운구되고 있다.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팩트ㅣ이효균 기자] 지난 1월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트레킹 도중 실종됐다 최근 숨진 채 발견된 충남지역 교사 4명의 유해가 23일 오후 3시 40분쯤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한국에 도착했다.

4명의 교사가 네팔 교육봉사활동을 위해 1월 13일 인천국제공항을 출발한지 132일, 실종된지는 127일 만이다.

네팔에서 교사들의 유해와 함께 귀국한 충남교육청 직원들은 마스크를 착용한 채 굳은 표정으로 흰색 보자기에 싸인 유골함을 안고 입국장에 차례로 모습을 나타냈다. 유가족들은 이날 인천공항에 나오지 않았다.

유해를 전달한 직원들은 피곤한 표정으로 입국장을 빠져나와 미리 준비된 차에 올라탔다. 이들은 2주간 자가격리에 들어간다.

실종된 교사들은 1월 17일 히말라야 안나푸르나 데우랄리 산장(해발 3230m)에서 하산하던 중 네팔인 가이드 3명(다른 그룹 소속 1명 포함)과 함께 눈사태에 휩쓸렸다. 사고 지점에 눈이 녹으면서 지난달 25일 2명, 27일 1명, 지난 1일 나머지 1명의 시신이 각각 발견됐다.

수습된 시신은 네팔 수도 카트만두에 있는 병원에 안치됐지만 코로나19 때문에 국경이 봉쇄돼 국내 운구가 어려워지자 가족 동의를 거쳐 현지에서 화장됐다. 장례는 유가족 희망에 따라 각자 가족장으로 치러진다.

anypic@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