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426 0182020052360291426 03 0301001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7241000 1590227287000 related

코로나19發 뜻밖의 업종 뜬다…"성형하고 자전거 샀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코로나19발 경기 침체로 대부분 업종의 매출이 급감했으나, 성형외과와 수입차, 자전거 등의 매출은 늘어 때아닌 특수를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하나금융경영연구소는 신용카드 매출 데이터를 기반으로 코로나19가 가져온 소비 행태의 변화를 분석한 보고서를 발표했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의료 업종에서 소아과(-46%), 이비인후과(-42%), 한의원(-27%) 등 대부분의 병의원 3월 매출이 급감했지만 성형외과(+9%)와 안과(+6%) 매출은 오히려 증가했다. 주로 집콕 생활을 하면서 성형이나 안과 시술을 받은 것으로 추정된다. 또 공적 마스크 판매 등 약국 방문이 급증함에 따라 1분기 약국 매출도 15% 가량 늘었다.

또 1분기 국산 신차(-23%)와 중고차(-22%) 구입은 감소했는데 수입차 매출액은 11% 증가하며 코로나19에도 견조한 성장세를 이어갔다.

특히, 대중교통을 대신할 근거리·친환경 이동 수단으로써 자전거 매출이 급증, 올 3월 매출이 전년 동월 대비 69% 증가해 눈길을 끌었다.

이와 함께 국내 여행사의 1분기 카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59% 감소했으며 면세점은 -52%, 항공사는 -50% 줄었다.

실내 밀집도가 높아 휴원 권고를 받은 학원 업종과 영업규제를 받은 유흥업도 직격탄을 맞았다.

무술도장·학원의 3월 매출은 전년 동월 대비 -85%, 예체능 학원 -67%, 외국어 학원 -62%, 입시·보습학원이 -42% 감소했으며 노래방은 -50%, 유흥주점 -39%, 안마시술소는 -39% 매출이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실내에서 주로 서비스되는 피부관리(-32%), 미용실(-30%)의 매출 역시 감소했다. 이 외 한식(-32%), 중식(-30%), 일식(-38%), 양식(-38%) 등 자영업자 비중이 상대적으로 높은 음식점 업종도 고전을 면치 못했다.

반면 정육점의 3월 매출은 +26%, 농산물매장은 +10% 증가하는 등 식재료를 직접 구입해 집에서 조리해 먹는 이른바 '홈쿡' 현상이 확산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또 주점 매출이 감소한 반면 주류전문 판매점의 매출은 오히려 증가(+20%)해 술을 사와 집에서 마시는 '홈술' 현상도 뚜렷했다.

하지만 집에서 즐길 수 있는 비디오·음반(-77%), 서적(-49%)의 매출이 감소해 재택 기간이 늘어나도 취미생활에 쓰는 소비는 증가하지 않은 것으로 분석됐다.

보고서는 2004년 이후 매년 성장해 온 신용카드 이용액의 평균 성장률을 감안할 때 올 1분기 신용카드 매출 순감소 폭은 16조~18조원 내외로 추산(체크카드·법인카드 제외)된다고 밝혔다. 다만 지역별 피해 규모에는 다소 편차가 있는데 대구시의 1분기 카드 매출 감소율이 -17.9%로 가장 컸으며 다음으로 부산시(-16.8%), 인천시(-15.7%), 제주시(-14.6%), 서울시(-13.5%), 경기도(-12.5%), 경북(-11.9%) 순으로 나타났다.

정훈 하나금융경영연구소 연구위원은 "소비심리가 위축돼 있고 긴급재난 지원금도 식재료 등 주로 생필품 구입에 사용될 것으로 보여 업종 전반의 매출 정상화는 당분간 쉽지 않을 것"이라며 "특히, 여행업과 항공, 숙박, 레저, 유흥업 등은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고 전망했다.

[류영상 기자 ifyouare@mkinternet.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