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220 0022020052360291220 01 0106001 6.1.8-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24987000 1590225023000 related

일본 육상자위대, 코로나 사태 속 대규모 실탄사격 훈련

글자크기
일본 육상자위대가 2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에서도 일본 내 최대 규모의 실탄 사격 훈련인 '후지(富士)종합화력연습'을 강행했다.

중앙일보

일본 육상자위대의 탱크가 23일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연습장에서 열린 후지 종합화력연습에서 기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교도통신에 따르면 육상자위대는 이날 시즈오카(靜岡)현 히가시후지(東富士)연습장에서 고노 다로(河野太郞) 방위상이 참석한 가운데 예정대로 이 훈련을 했다. 올해 훈련에는 코로나19 감염 때문에 일반 관람객을 초청하지 않았다. 일반 관람객을 초청하지 않은 경우는 훈련이 아예 열리지 않았던 1979년 이후 두 번째다.

중앙일보

고노 다로 일본 방위상이 23일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연습장에서 열린 후지 종합화력연습을 마스크를 끼고 지켜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일본 육상자위대 신참 대원들이 23일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연습장에서 열린 후지 종합화력연습을 참관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일본 육상자위대 탱크가 23일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연습장에서 열린 후지 종합화력연습에서 포를 발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앙일보

일본 육상자위대 장갑차와 차량이 23일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연습장에서 열린 후지 종합화력연습에서 기동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올해 동원 전력은 시즈오카와 가나가와(神奈川)현에 주둔 육상자위대 부대를 중심으로 1800명 정도였다. 지난해(2600명)보다 줄었다. 상륙작전 전문 부대인 수륙기동단과 공수부대인 제1공정단도 참가하지 않았다.

올해 훈련은 낙도가 공격당한 상황을 가정해 치러졌다. 전차·장갑차 30대, 대포 40문이 동원됐다.

중앙일보

일본 육상자위대 탱크가 23일 시즈오카현 히가시후지연습장에서 열린 후지 종합화력연습에서 포를 발사하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편 육상자위대는 훈련을 매년 8월 하순 실시하다가 올해는 7월 시작할 예정이었던 도쿄올림픽·패럴림픽을 고려해 일정을 앞당겼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