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186 0032020052360291186 01 0106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4692000 1590224700000 related

"코로나 의심증상" 익명 신고에 공군부대 발칵…발열검사 시행

글자크기

소원수리함서 메모 발견…해당부대, 외출 통제하며 자진신고 권유

연합뉴스

공군 마크
[공군 인터넷 홈피 캡처]



(서울=연합뉴스) 김동현 기자 = 수도권에 있는 공군의 한 부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증상이 있지만, 처벌이 두려워 익명으로 신고한다'라는 내용의 메모가 발견되어 부대가 발칵 뒤집혔다.

23일 공군 등에 따르면 전날 한 비행단 '소원수리함'에서 코로나19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으니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검사를 해달라는 메모가 발견됐다.

익명의 작성자는 메모에서 "죄송하다"면서 "외출 다녀오는 길에 노래방을 들렀는데 간호사 확진자와 동선이 겹쳤고 코로나 의심 증상이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혼나고 벌 받는 게 두려워 익명으로 자진 신고한다"며 "전 장병 대상으로 코로나 검사를 실시해 달라. 저는 생활관 내에서 격리하고 있겠다"고 적었다.

이에 부대는 전 부대원을 대상으로 발열 검사를 했지만, 이상자는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전 부대원의 외출, 외박을 통제하고 있으며 장난일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공군 관계자는 "처벌하지 않을 테니 누가 썼는지 자진해서 신고하라고 권유하고 있지만, 아직 나타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bluekey@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