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165 0032020052360291165 04 0401001 6.1.7-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4530000 1590224537000 중국은 충분한 대응 수단 있어 2005241431

중 언론, 미 상무부 제재에 "중국은 충분한 대응 수단 있어"

글자크기
연합뉴스

[사진 글로벌타임스. 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윤구 특파원 = 미국 상무부가 중국군의 대량살상무기나 신장 위구르 자치구의 인권탄압과 관련됐다는 이유로 33개의 중국 회사와 기관을 경제 블랙리스트에 올린 것을 놓고 중국 관영 매체가 '미국에 대한 충분한 대응 수단이 있다'며 반격 가능성을 시사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전문가들을 인용해 미국이 압박 강도를 높이더라도 중국은 미중 1단계 무역 합의를 먼저 파기하지는 않겠지만 대응 조치를 준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가오링윈(高凌云) 중국사회과학원 연구원은 "올해 정부 업무 보고에도 있듯이 1단계 무역합의에 대한 중국의 입장은 변함없을 것"이라면서도 "중국이 먼저 1단계 합의를 깨지는 않겠지만 미국은 중국이 충분한 대응 수단을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거래제한 명단에 오른 기업들은 인공지능(AI)과 얼굴인식 기술 등에 초점을 맞춘 곳이 많다.

유명 AI 기업 가운데 하나인 넷포사의 얼굴인식 자회사는 위구르의 무슬림 감시와 연관돼 있다고 로이터통신은 전했다.

중국의 주요 사이버보안업체인 치후360도 거래제한 명단에 포함됐다.

샹리강(項立剛) 정보소비연맹 이사장은 "미국은 향후 더 많은 중국 기술기업을 거래제한 명단에 추가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미국은 지난 15일에는 외국 반도체 업체도 미국 기술을 부분적으로라도 활용했다면 화웨이에 제품을 팔 때 미국 정부의 허가를 받도록 해 화웨이의 반도체 조달에 큰 타격을 주는 조치를 내놨다.

이와 관련해 글로벌타임스는 특정 미국 기업을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에 올려 제재를 가하거나 퀄컴, 시스코, 애플 같은 미국 기업에 대한 조사를 시작하는 방안 등이 있다고 전한 바 있다.

가오 연구원은 "중국이 어쩔 수 없이 보복해야 한다면 미국에 피해를 주는 미국 기업을 겨냥할 것"이라고 말했다.

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