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1069 1022020052360291069 05 0506002 6.1.8-RELEASE 102 인터풋볼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3710000 1590223853000

[K리그2 리뷰] '0:2→3:2' 대전, '이창민 퇴장' 제주에 3-2 역전승...3G 무패+선두

글자크기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터풋볼] 정지훈 기자= 극적인 역전극이었다. 두 골을 먼저 내준 대전이 제주 원정에서 극적인 역전승을 거두며 선두로 올라섰다.

대전하나시티즌은 23일 오후 4시 제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2 2020' 3라운드에서 제주 유나이티드에 3-2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대전은 개막 후 3경기 무패(2승 1무)를 질주하며 선두로 올라섰고, 제주는 개막 후 3경기 무승의 부진에 빠졌다.

2경기 무승의 제주와 2경기 무패의 대전. 양 팀 모두 총력전을 펼쳤다. 먼저 홈팀 제주는 '캡틴' 이창민을 비롯해 아길라르, 주민규, 공민현, 김영욱, 박원재, 정우재, 정운, 임덕근, 권한진, 윤보상을 선발로 내세웠다. 원정팀 대전 역시 안드레, 윤승원, 박용지, 김승섭, 박진섭, 조재철, 이슬찬, 이규로, 이지솔, 이웅희, 김동준을 투입해 승리를 노렸다.

경기 초반부터 치열한 공방전이 펼쳐졌다. 제주가 전반 2분 이창민의 슈팅으로 포문을 열자 대전이 전반 5분 박용지, 전반 6분 윤승원의 슈팅으로 반격했지만 득점이 나오지는 않았다. 이후 제주가 주도권을 잡으며 전반 11분 주민규, 전반 14분 아길라르가 슈팅 찬스를 잡았지만 무산됐다.

결국 제주가 선제골을 기록했다. 원더골이었다. 전반 18분 아길라르가 연결한 패스가 수비 맞고 튀어 올랐고, 이것을 공민현이 감각적인 시저스킥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대전이 반격했지만 찬스를 쉽게 만들지는 못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선제골을 내준 대전이 후반 시작과 함께 최재현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다. 그러나 제주가 추가골을 만들었다. 후반 9분 공민현의 결정적인 스루패스를 받은 주민규가 상대 골키퍼의 위치까지 여유롭게 확인했고, 정교한 슈팅으로 추가골을 기록했다.

대전이 한 골을 따라 잡았다. 후반 13분 조재철이 침투하는 과정에서 임덕근이 파울로 저지해 페널티킥이 선언됐고, 결국 키커로 나선 안드레가 침착하게 마무리했다. 이후 제주는 후반 16분 이규혁을 투입하며 변화를 줬지만 악재가 발생했다. 후반 24분 이창민이 박진섭을 향해 거친 태클을 시도했고, 결국 VAR 끝에 퇴장을 당했다.

양 팀 모두 교체 카드를 꺼내들었다. 대전은 후반 26분 정희웅, 제주는 후반 27분 임동혁을 투입했다. 수적 우위를 잡은 대전이 공세를 퍼부었다. 후반 34분 박용지, 윤승원이 연달아 슈팅을 시도했지만 득점으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결국 대전이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후반 35분 좌측에서 올라온 크로스가 윤승원과 수비 맞고 흘렀고, 이것을 박진섭이 잡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갈랐다. 대전이 극적으로 승부를 뒤집었다. 후반 42분 좌측면에서 이규로가 크로스를 올려줬고, 이것을 윤승원이 극적인 헤더로 골망을 흔들었다. 이후 제주가 적극적인 공격을 시도했지만 승자는 대전이었다.

인터풋볼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기결과]

제주 유나이티드 (2): 공민현(전반 18분), 주민규(후반 9분)

대전하나시티즌 (3): 안드레(후반 13분-PK), 박진섭(후반 35분), 윤승원(후반 42분)

사진=한국프로축구연맹

Copyright ⓒ 인터풋볼.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