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736 1072020052360290736 05 0507001 6.1.11-RELEASE 107 스포티비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1460000 1590221468000

'강백호 없이' 천적 잡은 마법사들…차우찬 kt전 11연승 끝

글자크기
스포티비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kt 위즈는 23일 경기 전까지 차우찬을 상대로 11연패에 빠져 있었다.

'kt 천적' 차우찬은 삼성과 LG 소속으로 지난 5년 동안 kt전 17경기 11승 1패 평균자책점 3.86을 기록했다. 23일 잠실 경기는 차우찬에게 더욱 유리한 조건이었다. kt 타자 가운데 가장 차우찬을 잘 공략했던 강백호가 손목 부상으로 이탈했기 때문이다. 강백호는 차우찬 상대 19타수 7안타를 기록했다.

강백호 뿐만 아니라 황재균, 유한준까지 주축 오른손 타자들이 빠진 터라 kt 이강철 감독은 라인업 구성부터 고민이 많았다. 장성우에게 휴식까지 줘야했기 때문에 신인 포수 강현우를 선발 라인업에 넣었다. 김병희가 1루수로, 3루수로 강민국이 선발 출전했다.

주력 선수들이 줄줄이 빠진 kt였지만 야구공은 둥글었다. 1회 오태곤의 '행운의 3루타'에 이어 조용호의 땅볼 타점으로 선취점을 냈다.

4회에는 박경수와 배정대의 연속 안타에 강현우의 볼넷 출루로 만루를 채웠고, 대타 장성우의 희생플라이와 심우준의 적시타로 2점을 더 도망갔다. 5회 멜 로하스 주니어의 홈런으로 점수는 4-0까지 벌어졌다. 로하스는 7회 송은범을 상대로 2점 홈런을 터트려 역대 3호 1경기 좌우타석 연타석 홈런이라는 진기록까지 만들었다.

kt는 6-2로 이겨 2연패를 끝냈다.

스포티비뉴스=잠실, 신원철 기자

<저작권자 ⓒ SPOTV NEW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