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585 0242020052360290585 04 0401001 6.2.0-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20248000 1590220258000

파키스탄 여객기 추락사고 생존자 “추락 직전까지 몰랐다”

글자크기

탑승자 99명 中 97명 사망…생존자 “사고 직전까지 몰랐다”

사망자 신원 확인 위해 DNA 분석 준비

[이데일리 장영은 기자] 파키스탄 카라치에서 지난 22일 발생한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객 97명이 사망한 가운데, 현재까지 19명의 신원이 확인됐다는 발표가 나왔다.

파키스탄 신드 보건인구복지부는 23일 트위터를 통해 추락 여객기 탑승객이 총 99명이었으며, 이들 중 97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당국은 “현재까지 19명의 시신의 신원을 확인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지난 22일 파키스탄에서는 여객기 추락 사고로 탑승객 99명 중 97명이 사망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 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당국은 시신을 모두 수습했으며, 인근 병원 두 곳에 분산 이송했다. 파키스탄 당국은 “카라치대 포렌식 DNA 연구실에서 DNA 실험을 위한 샘플 집단을 만들었다”라며 “교차 확인을 위해 필요할 경우 사고 여객기 승객의 가족들이 방문할 수 있다”라고 설명했다.

이번 사고는 저날 오후 2시 45분께 파키스탄 남부 카라치 진나공항 인근 주택가에 A320 여객기(PK8303편)에서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탑승객 대부분이 사망했으나, 2명이 기적적으로 생존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사고 기종은 파키스탄국제항공(PIA) 소속 여객기로, 카라치 공항에 착륙하려다 민가 지역에 추락한 것으로 보인다. 추락 당시 화염과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을 뿐 구체적인 사고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여객기는 민가 지붕에 부딪힌 뒤 거리에 떨어진 것으로 알려졌다. 현지 주민들은 사고 직후 현장에서 잔해를 뒤지며 생존자 수색에 나섰다. 생존자 중 한 명인 무함마드 주바이르는 영국 방송 BBC에 “누구도 여객기가 추락하기 직전이라는 걸 알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추락으로 의식을 잃었다가 잠시 뒤 깨어났다며 “(깨어나자) 사방에서 사람들의 비명 소리가 들렸다”라고 전했다.

주바이르는 이어 “보이는 건 불길 뿐이었다. 누구도 보이지 않았고 비명 소리만 들렸다”라며 “안전벨트를 풀었고, 작은 불빛이 보이는 쪽으로 갔다. 10피트(약 3m) 정도를 뛰어내려야 했다”라며 추락 이후 상황을 설명했다. .

현지 수사관들은 정확한 사고 원인 규명을 위해 블랙박스를 수거할 예정이며 원인 규명을 위한 조사위원회가 구성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