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478 0232020052360290478 02 0201001 6.1.7-RELEASE 23 아시아경제 59454169 false true true false 1590219392000 1590219401000 인천 110가구 중복 수령 파악 환수 2005241001 related

인천 110가구 긴급재난지원금 중복 수령…인천시 "환수 예정"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22일 서울 종로구 통인시장에 긴급재난지원금 사용 가능 안내문이 붙어 있다.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승진 기자] 인천지역 저소득층 110가구가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을 중복해서 받은 것으로 파악돼 인천시가 환수 조치에 나선다.


인천시는 재난지원금을 중복 수령한 가구에 대해 환수 조치할 예정이라고 23일 밝혔다. 이들이 가구당 40만∼100만원씩 중복해 받은 재난지원금 총액은 9800만원이다.


인천시는 정부의 통합전산망 구축 작업이 끝나지 않은 지난 4일부터 저소득층 등 취약계층에 먼저 재난지원금을 지급했다.


이는 형편이 어려운 가구에 재난지원금을 신속히 지급해 달라는 민원이 잇따랐기 때문이다.


의료·주거·교육급여를 받거나 차상위로 분류된 저소득층 5만가구 중 5613가구가 지역 화폐인 이음 카드로 재난지원금을 우선 신청했다. 이 중 110가구가 이후 신용카드 회사를 통해 재난지원금을 또 받은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시는 이들 가구가 재난지원금 수령 이후 신용카드사의 안내 문자를 받자 재난지원금을 다시 신청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인천시 관계자는 "주민센터에서 저소득층 재난지원금을 신청받을 때 추후 중복 수령하면 안 된다는 안내를 하고 서명도 받았다"며 "이달 18일 정부의 통합전산망이 개통한 이후에는 중복 지급 사례가 없다"고 말했다.



이승진 기자 promotion2@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