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338 0512020052360290338 01 0103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8111000 1590218121000 김종인 비대위 대안 2005241631 related

장제원 "또다시 1년간 신탁통치…80대 정치 기술자 뒤에 숨어"

글자크기

"경륜이라는 포장지에 싸서 차기 대선과 보궐선거까지 몽땅 외주"

뉴스1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 2019.10.21/뉴스1 © News1 이종덕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정률 기자 = 장제원 미래통합당 의원은 23일 김종인 비상대책위원회 체제에 대해 "또 다시 1년 간 신탁통치를 받게됐다"고 밝혔다.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전날 당선자 워크숍에 김종인 비대위를 의결한 것을 두고 "결국 익숙한 과거와 손을 잡았다"며 "익숙한 과거와 결별할 용기도 결기도 없었다"고 했다.

그는 "'우리는 스스로 혁신할 자격도 없습니다'라는 변명으로 또 다시 80대 정치기술자 뒤에 숨었다"며 "'집도의에게 수술을 받아야 할 만큼 병들어 있습니다'라는 나약함으로 노태우 시대에서 문재인 시대까지 풍미했던 노회한 정객의 품에 안겼다"고 지적했다.

이어 "세대교체, 과거 단절, 젊은 정당을 외친 지 하루만에 그것과는 전혀 어울리지 않는 분을 경륜이라는 포장지에 싸서 차기 대선과 내년 보궐선거까지 몽땅 외주를 주었다"며 "걸출한 지도자들이 가리키는 곳으로 순한 양처럼 순응해왔던 의탁 의존적 습성을 결국 버리지 못했다"고 토로했다.

장 의원은 "당선자 총회는 처음부터 '김종인이냐, 아니냐'로 프레임이 짜여 있었다"며 "지도부 구성 문제로 혼란이 지속될 수 있다는 불안감, 그 혼란과 정면으로 마주앉기 싫은 소심함은 결국, 익숙한 과거라는 정해진 길로 항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4·15총선을 통해 더 추락할 곳도 없을 만큼 추락했다"며 "새로운 길을 가야 했다. 그 길을 가다 실패를 한들 무슨 손해가 있겠느냐"고 했다.

장 의원은 "오히려, 지금이 우리의 자생력을 키울 수 있는 기회였다"고 덧붙였다.
jrkim@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