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132 0372020052360290132 02 0201001 6.1.8-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6248000 1590216256000 related

인천 이어 대구서도…전국 곳곳 ‘코로나 확진’에 어려움 겪는 고3

글자크기

학교 폐쇄·방역…학생·교직원 검체검사

‘의심 증상’ 제주·포항 고3은 모두 ‘음성’

교육부 “학사·대입 일정에는 변함 없다”

헤럴드경제

지난 21일 오전 부산 부산진구 부산진고에서 3학년 학생들이 대학수학능력시험 모의평가인 전국연합학력평가를 치르고 있다. [연합]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주소현 기자] 전국 고교 3학년들이 지난 20일 80일만에 ‘등교 개학’을 했다. 그러나 인천과 대구 등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일부 학교에서 등교가 연기되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23일 교육부와 각 시도 교육청에 따르면 등교 첫날인 지난 20일 전국 고교 2363곳 중 2277곳에서 등교 수업이 진행됐다. 95%가 넘는 고3이 학교를 갔지만 인천과 대구 등 일부 지역에서는 고3 확진자가 발생, 해당 학교가 폐쇄됐다.

등교 첫날인 지난 20일 새벽 인천 지역 고교생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으며 고3 학생 일부가 등교 후 귀가했다. 인천 시내 10개 군·구 중 5개구(미추홀구·중구·동구·남동구·연수구) 관내 고교 66곳이 폐쇄됐고, 나머지 5개 군·구는 정상 수업을 했다. 인천시교육청은 학교 66곳의 등교 수업을 오는 25일 재개할 예정이다.

등교 개학 다음날인 지난 21일에는 대구농업마이스터고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된 고3 학생은 경북 구미가 집으로 지난 19일 기숙사에 입소했다가 다음날인 20일 검체 검사를 통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확진된 학생을 포함한 기숙사생 17명이 격리되고, 나머지 3학년 94명은 집으로 돌아갔다.

대구시와 대구시교육청은 함께 등교한 학생 106명과 교직원 118명 검체를 전수 검사한 결과 지난 22일 전원 음성 판정이 나왔다고 밝혔다. 학교 측은 같은 날부터 고3 대상 원격 수업을 재개했다. 대구시교육청은 추후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은 학생만 기숙사 입소를 허용하도록 했다.

전국 각지에서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는 고3 학생들은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제주도교육청은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제주도내 고3 학생 12명이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지난 22일 발표했다.

경북 포항시에서는 등교 첫날인 지난 20일 고3 학생 158명이 검사를 받고, 다음날인 21일 모두 음성 판정을 받았다. 27명이 코로나19 의심 증세를 보이자 이들과 접촉한 70명이 예방적 검사를 받고, 기숙사생 61명도 함께 검사를 받은 결과다. 음성 판정을 받은 학생은 바로 등교해 수업을 들을 수 있다.

고3 학생 코로나19 확진으로 일부 학교가 폐쇄되고 등교가 연기됐으나 교육부는 올해 예정된 학사 및 입시 일정을 정상적으로 진행한다. 박백범 교육부 차관은 지난 21일 “27일 등교는 예정대로 진행한다. 대학 입시 일정, 원칙과 관련해서도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고3에 이어 고2 이하 학생들은 다음주부터 1주일 단위로 순차적으로 학교로 돌아간다. 고2·중3·초1∼2·유치원생은 오는 27일, 고1·중2·초3∼4학년은 6월 3일, 중1과 초5∼6학년은 6월 8일에 각각 등교한다.

addressh@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