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122 0372020052360290122 06 0602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6172000 1590216175000 화려한 조명 드디어 이효리 총출동 2005240231 related

[팝업TV]"저녁이 여유롭네"..'삼시세끼' 유해진, 돌문어 잡고 화려한 어촌 밥상

글자크기
헤럴드경제

'삼시세끼' 방송캡쳐


[헤럴드POP=김나율기자]유해진이 돌문어 잡기에 성공하며 풍요로운 어촌 밥상을 보여줬다.

지난 22일 방송된 tvN '삼시세끼 어촌편'에는 유해진이 돌문어를 잡은 모습이 그려졌다. 유해진은 비가 오자 낚시를 하지 못했고, 통발만에 의존해야 하는 상황에 긴장한 기색이 역력했다.

첫 번째 통발에는 새끼 물고기가 들어있었다. 유해진은 물고기를 바다에 풀어주고, 두 번째 통발로 향했다. 두 번째 통발은 절벽에 둔 통발이었다. 유해진은 통발을 들어올리다가 무언가를 보고 화들짝 놀랐다.

유해진은 믿기지 않는다는 듯이 다시 통발을 들어올렸고, 통발 안에는 어마무시한 돌문어 한 마리가 있었다. 유해진은 제작진에게 환하게 웃으며 소리를 질렀고, 바구니에 담아 집으로 향했다.

유해진은 애써 미소를 감추며 차승원에게 "이걸로 뭘 할 수나 있을지 모르겠다. 먹을 거나 있겠냐"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돌문어를 확인하고 "이게 뭐야"라고 놀랐다. 제작진 역시 동시에 탄성을 내뱉었다.

이에 유해진은 "오늘은 저녁이 여유롭네"라고 으쓱거렸다. 차승원은 "오랜만에 만나서 떨린다. 문어 숙회를 하고 문어 볶음을 하자. 숙회는 차갑게 해서 먹는 거니까 미리 해두고 볶음은 금방한다. 어떻게 잡았냐. 어디 있었냐"라고 말했다.

차승원은 돌문어 숙회부터 볶음, 김치 콩나물국까지 화려한 밥상을 차렸다. 다만 차승원은 "우리 둘이 있을 때 이게 잡혔다"라고 내심 아쉬워했다.

차승원은 돌문어를 먹으며 "기가 막히다"라고 거듭 감탄했다. 유해진은 "그래서 이걸 확인하고 다른 통발은 보러 가지도 않았다. 이것만 있으면 되니까"라고 말하며 뿌듯해했다.

어촌편이 시작하고 제대로 된 어촌 밥상에 참바다 씨의 어깨가 올라갔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