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099 0012020052360290099 02 0201001 6.1.7-RELEASE 1 경향신문 57858643 false true true false 1590215940000 1590216124000 이태원클럽 확진 219명 5차 감염 2명 2005240901 related

[속보]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 219명...'5차 감염' 2명 확인

글자크기
경향신문

서울 용산구청에 마련된 선별진료소 | 김기남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태원 클럽’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23일까지 모두 219명 확인됐다. 특히 5차 감염자도 두명 확인됐다.

23일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클럽과 관련해서 오늘 12시까지 추가로 2명이 확인되어 클럽 관련된 총 누적 확진환자 수는 219명”이라면서 “감염경로별로 볼 때는 클럽 방문이 95명이고, 그 밖의 접촉자가 124명으로 이제는 접촉자로 인한 규모가 더 많다”고 말했다.

219명의 확진자를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거주자가 103명으로 가장 많다. 충청북도에서 9명이 나왔지만 그중 8명이 국방부의 격리시설 관련 발생 사례다.

권 부본부장은 “(5차 감염은) 이태원 클럽을 다녀간 학원 강사와 관련해서 발생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 학원 강사로부터 학원생 그리고 이 학원생이 노래방에서 또 전파가 됐고 이 노래방을 통해서 가족으로, 그 가족의 직장동료가 이제 5차 전파 한 사례가 있고, 또 추가적으로는 노래방 참석자 중에서 돌잔치에 가서 전파가 일어났는데, 그 돌잔치 일가족의 또 가족 중에 발생을 하게 됐다”고 부연했다.

권 부본부장은 “최대 잠복기를 클럽(방문)으로 한정한다면 지난 5월 21일부터 잠복기가 지나갔지만 이태원 클럽의 1차 감염으로부터 시작된 전파가 현재 연결고리를 찾아나가다 보니 5차 전파도 확인되는 등 전체적으로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음을 저희가 확인을 하고 있다”면서 “따라서 지금 현재 뒤늦게라도 이상 증세를 무심코 지나쳤던 분이 있다면 이제라도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삼성서울병원 의료진 감염과 관련한 확진 사례도 추가로 늘어 총 9명이 됐다. 앞서 삼성서울병원 간호사 4명과 이들의 지인 2명이 확진된 바 있다. 하루 새 추가로 확진 판정을 받은 이들은 세 사람으로, 확진 간호사가 지난 9일 다녀간 서울 서초구 소재 주점의 직원 2명과 직원 가족 1명이다.

권 부본부장은 삼성서울병원 사례의 감염원 관련 질문을 받고 “삼성서울병원 내의 원내감염으로 보기보다는 사실은 다른 장소에서 노출됐던 직원들이 근무하는 과정에서 전파가 된 것으로 파악을 했다는 말씀을 지난번 브리핑에서도 말씀드린 바 있다”면서 “일단은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윤경 기자 kyu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