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90029 0432020052360290029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5239000 1590221167000 미국 28년만 핵실험 재개 논의 러시아 중국 경고장 2005241201

"미국, 28년 만에 핵실험 재개 논의"…러시아 · 중국에 '경고장'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미국이 지난 28년 동안 중단됐던 핵실험의 재개를 검토했다는 보도가 나왔습니다.

워싱턴포스트(WP)는 22일(현지 시간) 미 행정부 고위 관료를 인용해 지난 15일 국가 안보기관 수장들이 이 같은 논의를 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당시 안보기관 수장 회의에서는 러시아와 중국의 최근 핵실험 의혹이 의제로 올랐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 고위 관료는 익명을 전제로 "미국도 핵실험을 한다면 러시아, 중국과 핵 군축협상을 하는 데 유용할 것이라는 얘기가 나왔다"며, "회의에서 핵실험 재개 여부에 대한 결론이 나지는 않았지만 계속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또 다른 관계자는 "회의에서 핵실험을 재개하기보다는 다른 방식으로 러시아와 중국에 대응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결론 났다"고 전했습니다.

특히 핵실험 재개에 대해 국가핵안보국(NNSA)이 강력하게 반대했다고 복수의 정보통이 전했습니다.

이번 회의에 대해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측은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고 워싱턴포스트가 전했습니다.

현재 주요 핵보유국들은 핵실험 금지를 준수하고 있지만, 미국은 최근 몇 달 간 러시아와 중국이 폭발력이 낮은 저위력(low yield) 실험을 실시해 핵에너지를 방출함으로써 무수율(zero yield) 실험 기준을 위반했다고 주장했습니다.

러시아와 중국은 이를 부인하고 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친절한 애리씨' 권애리 기자의 '친절한 경제'
▶ '스트롱 윤' 강경윤 기자의 '차에타봐X비밀연예'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