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955 0232020052360289955 07 0713001 6.1.8-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14563000 1590214576000

이태원 클럽發 '5차 감염'까지 등장…'누적 219명 늘어'(종합)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나주석 기자] 서울 용산구 이태원 클럽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219명으로 늘었다. 5차 감염자도 등장해 방역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3일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정오 현재 이태원 클럽 관련 확진자는 이 날 정오 기준 215명보다 4명 늘었다. 특히 5차 감염 사례가 2명 확인됐다.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03명, 경기 55명, 인천 40명, 충북 9명, 부산 4명, 경남 2명, 전북 2명, 대전 1명, 충남 1명, 강원 1명, 제주 1명이다. 현재 이태원 클럽 방문을 통해 감염된 사례는 95명이며, 124명이 방문자의 가족 친지 등으로 방문자와 접촉 과정에서 감염된 사례다.


연령별로는 18세 이하 25명, 19∼29세 121명, 30대 32명, 40대 18명, 50대 12명, 60세 이상 11명이다. 성별로는 남성 173명, 여성 46명이다.


권준욱 방대본 부본부장은 브리핑을 통해 "최대 잠복기를 클럽으로 한정한다면 지난 21일부로 지나간 것은 사실이나 1차 감염으로부터 시작된 전파의 연결고리를 찾아보니 5차 전파가 2명이 확인되는 등 전체적으로 이태원 클럽에서 발견된 전체 연결고리가 계속 진행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권 부본부장은 "뒤늦게라도 당시에 이태원 클럽을 방문했었는데 몸이 좀 의심은 되는데 호흡기 증상은 아닌 것 같다든지, 또는 건강하지만 조금의 이상 정도를 그냥 무심코 지나쳤던 분들이 있다면 늦었다고 하더라도 이제라도 검사를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방대본은 이날 0기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23명 늘었다고 발표했다. 국내에서는 경기도에서 13명, 서울에서 4명, 대구와 경남에서 각각 1명이 나왔다. 해외를 통해서는 4명이 확진됐는데 3명은 공항 검역 단계에서, 1명은 대전에서 추가됐다.



나주석 기자 gonggam@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