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952 0112020052360289952 04 0401001 6.1.8-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0214517000 1590218047000

알리바바 눈물의 성적표, 매출 늘었지만 순익 88% '뚝'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임소연 기자]

머니투데이

알리바바 홈페이지/사진=AFP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중국 전자상거래업체 알리바바가 '코로나19' 여파 등으로 1분기 순익이 88% 급감했다.

23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와 블룸버그통신 등에 따르면 알리바바는 올해 1분기 순이익이 31억6000만 위안(5000억 원)으로 작년 동기(258억3000만 위안)을 크게 밑돌았다.

알리바바 측은 순익 급감의 이유로 '투자 손실'을 꼽았다.

그러나 알리바바가 2월 온라인쇼핑몰 톈마오 입점상인을 지원하기 위해 일부 수수료를 면제하는 등 코로나19가 수익성 악화에 영향을 줬다고 블룸버그는 분석했다.

다만 1분기 알리바바의 매출은 1143억1000만 위안으로 작년 동기보다 22% 증가했다.

매기 우 알리바바 최고재무책임자(CFO)는 "코로나19가 1월 말부터 알리바바 핵심사업 대부분에 부정적 영향을 끼쳤으나 3월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은 자국 내 코로나19가 급격히 확산하던 1~2월 전국적인 봉쇄 조치를 시행했다. 이 때문에 생산과 물류 공급 등이 멈춰서면서 경제 지표가 악화했다.

이날 실적 발표 후 뉴욕 증시에서 알리바바 주가는 5% 이상 하락했다.

임소연 기자 goatlim@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