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0289859 0182020052360289859 05 0507002 6.1.8-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0213841000 1590213847000

‘2연패’ SK, 우완 브룩스 상대 좌타자 대거 포진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 안준철 기자

2연패에 빠진 SK와이번스가 우완 애런 브룩스(KIA타이거즈)을 상대로 좌타자를 대거 포진시켰다.

SK는 23일 인천SK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리는 2020 KBO리그 KIA와의 팀간 2차전을 앞두고 노수광-오준혁-제이미 로맥-한동민-최정-정진기-김창평-이홍구-정현 순으로 타선을 꾸렸다. 좌타자가 5명이다.

이는 KIA 선발 브룩스가 우완이기 때문이다. 브룩스는 3경기 등판해 승리없이 1패, 평균자책점 3.00을 기록 중이다. KIA는 전날(22일) SK전 승리로 4연승을 기록 중이다. 내심 브룩스의 첫 승과 5연승을 바라고 있다.

매일경제

22일 인천 SK행복드림구장에서 "2020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와 SK 와이번스 경기가 열렸다. SK 염경엽 감독이 경기를 지켜보고 있다. 사진=김영구 기자


2연패 중인 SK로서도 연패를 빠르게 끊어야 한다. 2승 12패로 2020시즌 출발이 좋지 않다. 좌타자 위주로 라인업을 꾸린 이유다.

경기 전 염경엽 SK 감독은 “부상 선수들이 돌아오고, 타격 페이스가 올라올 때까지는 투수 세팅을 제대로 해놓겠다”며 “외국인 투수 두명이 살아나고, 중간 자원을 6명 정도 만들어 놓으면 반전을 기대해 볼 수 있다. 타격페이스가 올라올 때까지는 투수 쪽에 계획을 가지겠다”고 말했다. jcan1231@maekyung.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